•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하늘, '학폭' 논란→자필 사과문 발표...'갑질' 이어 또 논란(전문)[종합]

기사입력 : 2020.01.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지형준 기자]인플루언서 오늘의하늘이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연휘선 기자] 유튜브 크리에이터 겸 쇼핑몰 CEO 하늘이 '갑질' 논란에 이어 과거 '학폭(학교폭력)' 논란까지 불거지며 연이어 구설수에 휘말렸다. 

하늘은 24일 오후 개인 SNS에 장문의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최근 불거진 '학폭' 논란에 직접 사과의 심정을 밝힌 것이다. 

논란은 한 네티즌의 폭로로 시작됐다. 앞서 한 네티즌은 하늘과 동문이었다고 밝히며 그가 학창시절 소위 '일진'이라 불리는 불량학생이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하늘에게 과거 여러 차례 돈을 뺏겼고 폭행당한 적도 있다고 폭로했다.

하늘은 과거 tvN 예능 프로그램 '얼짱시대'에 출연하며 어린 시절 '학폭' 논란에 대해 인정하기도 했던 터. 다시금 과거사가 수면 위로 떠오르자 하늘이 자필 편지로 사과문을 공개한 모양새다.

yle="margin-left: 40px;">[사진=하늘 SNS] 크리에이터 겸 쇼핑몰 대표 하늘이 과거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해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문제는 하늘을 둘러싼 논란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이다. 그는 '학폭' 논란에 앞서 최근 쇼핑몰 직원들을 대상으로 '갑질' 논란에도 휩싸였다.

실제로 최근 하늘이 운영 중인 온라인 쇼핑몰 하늘하늘에 대해 기업에 대한 익명 평가가 가능한 잡플래닛에서 '갑질' 논란이 일었다. 잡플래닛의 한 글에 따르면 하늘하늘에 근무했던 과거 직원들은 하늘이 끝없는 '갑질'로 직원들에게 상처를 줬다고 폭로했다. 

여기에 '학폭' 논란이 불거지며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하늘은 자필 사과문을 통해 "어렸을 때 철없이 행동했던 과거가, 제 자신이 참으로 부끄러워진다"고 밝혔다. 그는 "어린 시절, 제 행동과 언행에 상처받았던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어 이렇게 글을 적게 됐다. 제게 상처받은 분들에게 지난 과거의 상처로 저를 마주하시기 힘드실 수도 있겠지만 직접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고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고 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크리에이터 하늘이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에 출연했다.

또한 하늘은 "제 행동들로 상처와 피해를 받으신 분들에게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 실망하신 팬분들, 구독자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이라며 "모든 것은 제 책임이고 반성하며 자숙하겠다"고 했다. 이에 하늘이 쇼핑몰 운영과 최근 구독자가 급증한 유튜브 채널에서도 당분간 자취를 감출지 귀추가 주목된다. 

하늘은 199년생으로 속옷 쇼핑몰을 운영하며 인기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활동 중이다. 특히 하늘은 쇼핑몰을  통해 연 매출 수십억 원을 거두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에 출연하기도 했다.

- 다음은 하늘의 학교 폭력 관련 자필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하늘입니다.

어렸을 때 철없이 행동했던 과거가, 제 자신이 참으로 부끄러워집니다.

어린 시절, 제 행동과 언행에 상처 받았던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어 이렇게 글을 적게 됐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으면서 너무 감사한 마음과 과거의 행동들로 항상 마음 한편이 불안하고 무서웠습니다.

관심이 높아질수록 불안한 마음이 더 커져, 더 열심히 살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스스로를 많이 돌아보고,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니 정말 미안한 생각밖에 들지 않았습니다.

저에게 상처 받은 분들에게 지난 과거의 상처로 저를 마주하시기 힘드실 수도 있겠지만, 직접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고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습니다. 사과할 기회를 꼭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제 행동들로 상처와, 피해를 받으신 분들에게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합니다.

그리고 이 일로 상상조차 안될만큼 실망하신 팬분들 구독자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입니다. 그동안 정말 큰 사랑을 보내주셨는데, 실망을 안겨드려 마음이 무겁습니다. 모든 것은 제 책임이고 반성하며 자숙하겠습니다. 

/ monami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