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첫방 '엑스엑스' 하니·황승언, 친구→갑을관계 걸크러시 폭발..쾌감드라마 탄생

기사입력 : 2020.01.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나영 기자] 드라마 ‘엑스엑스(XX)'가 첫 방송부터 하니와 황승언의 화끈한 걸크러시 케미스트리를 폭발시키며 짜릿한 쾌감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어제(24일) 첫 방송된 플레이리스트, MBC 공동 제작 드라마 ‘엑스엑스(XX)'(극본 이슬, 연출 김준모)는 감각적인 연출과 빠른 전개 그리고 하니(윤나나 역), 황승언(이루미 역), 배인혁(박단희 역), 이종원(왕정든 역) 등 개성 넘치는 네 배우들의 연기 호흡까지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 시청자들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이날 아는 사람만 찾아 갈 수 있다는 스피크이지 바(Speakeasy bar) ‘XX'에 업계 1위 바 ’넘버A‘ 대표 이루미(황승언 분)가 헤드 바텐더 윤나나(하니 분)를 스카우트하기 위해 등장하면서 갈등의 서막이 열리기 시작했다. 

싸늘한 기운이 감도는 현재 두 사람의 모습과 5년 전 세상 다정한 절친 시절의 모습이 교차되면서 윤나나와 이루미의 관계성을 향한 시청자들의 호기심이 피어올랐다. 가시 돋친 대화를 나누는 두 사람의 관계는 바로 5년 전 절친 사이였던 것. 

윤나나는 이루미의 파격적인 제안에 “주제 파악 제대로 하고 나 좀 잘 잡아봐”라며 사이다로 응수했다. 보기 좋게 거절당한 이루미는 ‘XX'를 인수하며 윤나나를 자극했고 헤드 바텐더와 사장이라는 새로운 관계가 형성됐다. 

‘XX’를 퇴사함으로써 이루미를 피하고 싶었던 윤나나가 남기로 결정한 것은 과거 이루미를 피하던 나약함을 버리고 정면으로 마주하는 새로운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었다. 팽팽하게 맞붙은 두 여자의 대립은 흥미진진한 긴장감을 일으켜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케 했다. 

여기에는 속도감 있는 스토리의 힘과 세련되고 감각적인 연출이 주효했다. 또 첫 연기 도전에 나선 하니와 황승언의 케미스트리가 시너지를 일으켜 걸크러시를 제대로 살려낸 것. 지루할 틈 없이 전개되는 하니와 황승언의 티키타카 호흡은 긴장을 놓치지 않게 만들었다. 

또 ‘XX'의 훈남 바텐더 대니 역을 맡은 배인혁과 윤나나의 워너비 남사친 왕정든 역으로 등장한 이종원은 각기 다른 매력을 선보이며 여심을 흔들었다. 비주얼 케미스트리까지 완벽한 네 배우의 활약은 드라마 팬들의 흥미를 잡아당겨 다음 회를 향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처럼 ‘엑스엑스(XX)'는 친구사이에서 갑을관계가 된 하니와 황승언의 관계성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두 여자의 본격적인 걸크러스 워맨스가 펼쳐질 플레이리스트, MBC 공동 제작 드라마 ‘엑스엑스(XX)’는 매주 금요일 밤 12시 50분에 방송된다. 

한편, 플레이리스트, MBC 공동 제작 드라마 ‘엑스엑스(XX)'는 온라인에서 매주 수, 목요일 밤 7시에 방영되며 네이버 V오리지널에서는 선공개로 만나볼 수 있다. 유튜브, 페이스북에서는 29일(수)부터 첫 방영된다. 

/nyc@osen.co.kr

[사진] '엑스엑스(XX)' 방송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