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끼리끼리' 박명수→이수혁 10人, 흥미진진 눈가리고 카트라이딩 대결

기사입력 : 2020.01.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끼리끼리' 제공

[OSEN=박판석 기자] 박명수부터 이수혁까지 10인의 '끼리끼리' 출연자가 흥미진진한 대결에 돌입한다.

오는 26일 오후 5시 첫 방송되는 MBC ‘끼리끼리’에서 출연자들의 리더십을 검증하는 ‘눈 가리고 카트 라이딩’ 현장이 공개된다.

앞서 ‘끼리끼리’ 출연자들은 사전 성향 테스트를 진행, 거침없이 답하는 모습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에 제작진은 출연자 스스로 본인의 성향을 얼마나 잘 알고 있는지 테스트 결과를 검증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사전 테스트에서 리더십이 있다고 답했던 사람은 카트에 탑승하고, 반면 없다고 답했던 사람은 안대로 눈을 가리고 카트를 밀게 된 것.

이에 카트에 탑승해 인간 내비게이터로 변신한 박명수, 이수혁, 황광희, 이용진, 인교진, 하승진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실제로 출연자들은 제작진이 준비한 ‘마트용 카트’를 보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첫 번째 대결은 박명수와 인피니트 성규와 이용진&장성규 팀의 대결이었다. 박명수는 “세게 밀어!”, “더 빨리 가”라며 호통을 치며 직진 본능을 발휘했고, 성규는 박명수의 호된 질책 속에서 진땀 빼는 모습을 보였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상대 팀 리더 이용진은 차분하게 장성규를 리드하며 의외의 브레인(?)의 면모를 보였다. 특히 카트 라이딩 속에서 펼쳐진 장성규와 성규의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인삼’과 ‘통순대’ 먹방까지 전파를 탈 예정.

두 번째 대결은 황광희와 정혁 대 이수혁&은지원의 대결. 특유의 하이톤으로 정신없이 방향 안내를 하는 황광희와 엉덩이를 쭉 빼고 카트를 밀며 전형적인 예능 걸음걸이를 보여준 정혁. 두 사람의 투 샷에 모두 “승부에는 관심 없는 것 같다”, “오로지 웃음만 생각한 조합”이라며 배를 잡았다고. 반면 이수혁은 침착하게 은지원을 리드하며 순조롭게 라이딩을 이끌었다. ‘끼리끼리’ 대표 훈남 두 사람의 컬레버레이션와 현장까지 훈훈해졌다는 후문.

마지막 대결은 인교진과 황광희와 하승진과 이용진의 대결이었다. ‘리더십이 없다’고 한 사람 중 팀원을 못 찾은 인교진과 하승진을 위해 앞서 카트를 탔던 황광희와 이용진이 카트를 밀었다.

인교진과 황광희 팀은 게임 전 작전타임까지 가지며 열정을 불태웠지만, 별명이 ‘종이 인형’인 황광희가 카트는 물론 자신의 몸까지 제대로 가누지 못하며 고전했다. 하승진&이용진 팀 역시 만만치 않았다. 몸무게가 150kg라는 하승진을 밀어야 하는 이용진이 “미리 받는 벌칙 아니냐”며 경기 전부터 기권(?)을 원했다고. 과연 밀지 못하는 자 황광희와 밀리지 않는 자 하승진, 둘 중 누가 승리할지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과연 ‘끼리끼리’ 출연자 중 진짜 리더십 있는 사람이 누구일지 오는 26일 오후 5시에 첫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끼리끼리는 다수의 출연자가 성향‘끼리’ 나뉘어 펼치는 국내 최초 성향 존중 버라이어티. 타고난 성향대로 뭉친 10인의 출연자들은 같은 상황에서 다른 행동으로 반응하며 서로의 다름을 인정, 색다른 재미와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오는 26일 일요일 오후 5시에 첫 방송./pps2014@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