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단독] '엑시트' CP ''소유진·김응수, 노래 열정 대단..노라조 섭외=신의 한수''

기사입력 : 2020.01.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승훈 기자] '음치는 없다 엑시트'가 파일럿 프로그램에도 불구하고 7.3% 시청률을 기록하며 '정규 편성'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올렸다. 특히 노래를 향한 멘토, 멘티 스타들의 남다른 열정과 실제 가수 못지않은 수준급 무대들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면서 '음악 예능프로그램'의 새로운 지각변동까지 예고했다. 

지난 24일 오후 설 특집으로 방송된 KBS 2TV '음치는 없다 엑시트'(이하 '엑시트')는 연예계 대표 음치 스타들과 국내 최고 실력파 가수들이 1:1 맞춤 트레이닝을 통해 음치 탈출에 도전했다. 이날 '엑시트'의 멘토는 김태우, 황치열, 홍진영, 홍경민, 노라조가, 음치 스타로는 김응수, 소유진, 이미도, 이혜성, 강성태가 출연했다. 

이에 25일 오전 '엑시트' 권재영 CP는 OSEN에 "누군가를 가르치거나 곡을 만드는데 있어 능한 가수들을 많이 고려했다"면서 멘토 라인업을 꾸리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사실 가수 황치열은 과거 tvN '너의 목소리가 보여'를 통해 보컬트레이너로 활동했던 과거를 고백하면서 현재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남성 보컬로 자리매김했다. god 김태우와 홍경민, 홍진영, 노라조 또한 폭발적인 가창력과 감미로운 보이스를 겸비한 가수로서 '엑시트' 멘토로는 최적의 조건을 갖춘 스타들이다.

'엑시트' CP 역시 "황치열과 김태우는 말할 것도 없이 보컬 대마왕이다. 홍경민은 다른 가수의 노래도 자신만의 스타일로 만드는 천재적인 능력을 갖고 있다. 트로트에 특화된 멘토가 필요했기 때문에 홍진영도 빼놓을 수 없었다"면서 멘토 라인업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 중 노라조가 '엑시트' 멘토 중 가장 큰 핵심이었다고. 그는 "노라조는 프로그램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무겁지 않게 만들어주는 역할에 탁월하다고 생각했다. 노라조의 등장만으로도 '엑시트'가 가벼워질 것 같았다. 노라조 섭외가 가장 큰 핵심이었다"면서 엄지를 치켜세웠다. 

'엑시트' 멘티 라인업에 대한 애정도 빼놓을 수 없었다. 권재영 CP는 "'음치'라는 기준을 어디에 둘까 고민했었다"면서 "소유진, 김응수, 강성태는 지금보다 노래를 더 잘하고 싶어하는 마음이 강했다. 현재 노래 실력이 중요한 게 아니었다. 노래에 대한 열망이 대단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엑시트'만의 음치를 새롭게 정의하면서 "사전적인 의미로 멘티들을 편의상 '음치'라고 하지만, '엑시트' 속 음치는 '지금보다 노래를 더 잘하길 소망하는 사람'이다. 때문에 순위에 연연하기 보다는 오롯이 멘티들의 무대를 보여주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전했다. 

특히 권재영 CP에 따르면, 강성태와 소유진은 '엑시트' 녹화 이후 굉장히 행복해했다. 출연진들이 "인생에서 이런 경험은 처음이었다"고 말했을 정도. 김응수도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이 폭발해 제작진들에게 '엑시트'에 대한 홍보를 적극적으로 어필했다고 한다. 

한편, KBS 2TV 파일럿 프로그램이었던 '음치는 없다 엑시트'는 지난 24일 2부작으로 종영했다. 

/seunghun@osen.co.kr

[사진] KBS 2TV '음치는 없다 엑시트'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