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전참시' 송가인, '어게인' 함께 감동의 생일..홍현희 웃음만발 시댁 나들이[종합]

기사입력 : 2020.01.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전참시' 방송화면

[OSEN=박판석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송가인의 생일 파티는 감동이었고, 홍현희의 시댁 나들이는 웃음이었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송가인의 생일파티와 홍현희의 천안 시댁 나들이가 전파를 탔다. 

이영자는 설날을 맞이해 특별한 떡국을 먹는 비법을 공개했다. 이영자는 떡에 미리 양념을 한 뒤에 국물에 바로 넣는 방법이 있다고 했다. 또한 이영자는 소금 대신에 명란으로 간을 한다고 소개했다.

송가인의 생일을 맞아서 김수민 매니저와 윤 실장이 함께 미역국을 끓이기 위해 나섰다. 김수민 매니저는 백종원의 레시피를 따라서 소세지 야채볶음을 하겠다고 나섰다. 하지만 어설픈 요리 솜씨로 걱정을 불러일으켰다. 

윤실장은 요리를 거드는척 하면서 끊임없이 소세지를 먹었다. 소세지를 끊임없이 먹지만 틀린 조언을 하지 않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요리에 대한 조언 뿐만 아니라 능숙하게 계란말이를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계란말이를 태우는 실수를 했다.

김수민 매니저가 끓인 미역국은 실소를 하게 만드는 맛이었다. 윤실장은 미역국을 살리기 위해서 다진 마늘과 국간장을 더했다. 물과 간장을 반복해서 넣으면서 미역국의 양이 늘어났다. 

송가인은 생일을 맞이해서 천 명의 팬들과 함께하는 팬미팅에 참석해야했다. 송가인은 자신의 얼굴이 나온 화보를 받아들고 뿌듯해 했다. 송가인은 "포샵을 너무 많이 했다"고 놀랐다.

송가인의 팬미팅 현장에는 전국에서 모인 천여명의 팬들이 모여들었다. 송가인의 팬미팅에 모인 팬들은 엄청난 선물까지 함께 준비했다. 송가인 역시도 팬들을 위해서 가래떡 천인분을 준비해서 역조공을 했다.

송가인은 김수민 매니저가 준비한 미역국과 소세지 야채 볶음을 먹으면서 행복해 했다. 송가인은 "산거 아니냐"라며 "식판에서 떠서 먹은 맛이다. 나 이제 사먹지 않고 네가 매일 아침 요리를 해주면 좋겠다"고 감탄했다. 송가인은 사발째 미역국을 마시며 김수민 매니저를 기쁘게 했다.

마침내 송가인의 생일파티가 시작됐다. 송가인은 '가인이어라'를 부르면서 등장했다. 송가인은 "살면서 생일 파티를 이렇게 크게 해 본 적이 없다"며 "매년 이렇게 했으면 좋겠다"고 감탄했다. 송가인의 생일 잔치에서는 팬클럽 지역장 임명장 수여식도 진행됐다. 서울부터 제주도까지 각 지역을 대표하는 지역장들이 참석했다. 여기에 더해 팬카페의 고문 변호사도 있었다.

팬들은 송가인을 위해서 직접 안무를 준비해서 무대에 올랐다. 팬들은 송가인을 위해서 3단 생일 케이크는 물론 보석 박힌 구두를 선물했다. 선물은 여기서 끝은 아니었다. 맞춤 인이어, 순금 열쇠, 명품 구두, 러브레터 등 다양한 선물이 있었다.

송가인의 팬이 직접 무대에 올라서 직접 쓴 편지를 읽어주는 시간도 있었다. 송가인은 팬들의 순수한 사랑에 감동을 받았다. 송가인은 "제가 뭐라고 이렇게 사랑을 해주냐"라며 "감동이란 말밖에 떠오르지 않는다"고 감동 받았다.

'전참시' 방송화면

송가인의 애장품을 나눠주는 코너도 진행됐다. 송가인의 애장품을 받게된 팬들은 감격을 드러냈다. 송가인과 기념사진을 찍으면서 손을 떠는 팬들도 있었다. 송가인이 마지막 노래를 부르는 순간 눈물을 흘리는 팬들도 있었다. 이영자는 "좋아하는 마음은 나이와 상관없이 똑같다"고 감탄했다. 송가인의 팬들은 김수민 매니저를 위한 생일선물까지 챙겨줄 정도로 세심했다.

홍현희와 매니저 박찬열의 코믹한 일상도 공개됐다. 홍현희는 얼굴을 가리는 마스크를 하고 등장해서 매니저를 깜짝 놀라게 했다. 홍현희는 매니저의 부모님을 위해서 잣을 설 선물로 줬다. 제이쓴 역시도 매니저를 위해 책을 선물했다.

'전참시' 방송화면

홍현희는 새해부터 다이어트를 하겠다고 선언했다. 홍현희는 "나는 음력부터 시작이다"라며 "이제는 물러 설 곳이 없다"고 외쳤다. 홍현희는 다이어트를 위해서 차에서 할 수 있는 운동기구를 사서 운동을 했다.  스트레칭을 마친 홍현희는 깨강정을 먹기 시작했다. 홍현희는 "식도를 지나서 먹고 나면 다 추억이 된다"고 말했다. 박찬열 매니저는 "추억들이 쌓여서 살이 된다"고 받아쳤다. 

홍현희는 휴게소를 가는 대시에 치즈와 떡을 활용한 치떡치떡을 준비했다. 홍현희는 도라지정과와 치즈와 가래떡을 꼬치에 꽂아서 그위에 꿀을 뿌려서 먹기 시작했다.

홍현희는 평택에서 푸드 크리에이터와 함께 쥐 모양 대왕 쿠키를 만드는 방송을 촬영하러 갔다. 홍현희는 열심히 쿠키 만들기에 나섰다. 

홍현희는 시어머니가 사는 천안 근처를 방문하는 만큼 일찍 마치면 찾아가겠다고 전화했다. 홍현희는 애교 넘치게 시어머니와 통화를 마쳤다. 시어머니는 홍현희를 위해서 간장게장과 소라장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홍현희와 박찬열 매니저는 다이어트를 위해서 지하1층부터 시댁까지 걸어가기로 했다. 두 사람의 양손에는 시댁을 찾아가기 위해서 산 선물이 가득했다. 홍현희는 2층밖에 올라가지 않았음에도 지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결국 홍현희는 6층에서 포기했다. 홍현희는 "내일 일정이 있다"며 "내일 일 안할거냐"고 말했다.

'전참시' 방송화면

제이쓴의 어머니는 제이쓴과 닮은 꼴이었다. 제이쓴의 집에는 제이쓴의 누나와 제이쓴의 매형과 조카 그리고 시어머니와 시아버지가 있었다. 매니저는 익숙하게 상을 펴는 것을 도왔고, 홍현희는 친정집처럼 편하게 지냈다. 시어머니는 며느리와 사위를 극진히 대접했다. 

게장과 소라장을 포함해 동치미와 김치와 오이장아찌등 밑반찬을 비롯해 족발까지 완벽한 한상이 차려졌다. 홍현희와 제이쓴의 매형은 경쟁적으로 먹방을 펼쳤다. 두 사람은 거침없이 게장을 통째로 씹어먹었다. 시어머니는 "둘이 먹는 것만 봐도 뿌듯하다"고 감탄했다. 

홍현희와 제이쓴의 매형은 거침없이 밥공기를 비워나갔다. 홍현희 역시도 밥공기와 국그릇을 비워나갔다. 모두가 식사를 마친 상황에서도 두 사람만 계속 밥을 먹었다. 매니저는 두 사람이 밥을 먹는 모습을 촬영했다. 홍현희와 제이쓴의 매형은 서로를 의지하면서 밥을 먹었다. 홍현희의 제이쓴의 매형은 "맛있는 것 먹는게 죄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시어머니는 매니저 박찬열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시어머니는 '전참시'를 보면서 연예대상에서 박찬열이 홍현희를 챙겨주는 모습에 감사함을 표현했다. /pps2014@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