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영화

홍상수♥김민희 7번째 작품 '도망친 여자', 베를린영화제 경쟁부문 진출 [공식]

기사입력 : 2020.01.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홍상수 감독이 연출하고 배우 김민희가 주연을 맡은 '도망친 여자'가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OSEN=하수정 기자] 홍상수 감독의 신작이자 김민희가 주연을 맡은 '도망친 여자'가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 공식 초청 소식과 함께 올봄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홍상수 감독의 24번째 장편 영화 '도망친 여자'가 오는 2월 20일 막을 여는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Competition) 공식 초청 소식을 비롯해 올봄 국내 개봉을 확정지었다. 

'도망친 여자'(감독 홍상수, 제작 ㈜영화제작전원사, 배급 ㈜영화제작전원사·㈜콘텐츠 판다, 해외 배급 ㈜화인컷)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를 따라간다.

1월 29일(현지시간) 베를린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는 오는 2월 20일부터 3월 1일까지 열리는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홍상수 감독의 '도망친 여자'가 초청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집행위원장 카를로 샤트리안(Carlo Umberto CHATRIAN)은 “홍상수 감독의 영화는 우리가 어떻게 소통하는 것을 보여줌으로써 존재한다는 것과 살아간다는 것에 대해 이야기하는 인간조건에 관한 영화다. 매력적이며 신비로운 보석 같은 작품인 '도망친 여자'는 다시 한번 무한 종류의 세계들이 가능함을 암시한다”라는 평으로 '도망친 여자'의 초청 이유를 밝혔다. 

홍상수 감독의 영화가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것은 '밤과 낮'(2008),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3),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에 이은 네 번째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의 배우 김민희는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편, 홍상수 감독의 신작 '도망친 여자'는 베를린국제영화제를 통해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된 이후 올봄 국내 극장가에 개봉한다. '도망친 여자'는 홍상수 감독이 배우 김민희와 7번째 호흡을 맞춘 작품이다. 주요 배우로 김민희 외에 서영화, 송선미, 김새벽, 권해효 등이 출연한다.

/ hsjssu@osen.co.kr

[사진] 영화 '도망친 여자' 스틸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