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국정감사 출석' 노제호, ''내가 먼저 히딩크 감독에게 제안''

기사입력 : 2017-10-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우충원 기자] '히딩크 논란'에 노제호 거스히딩크재단 사무총장이 자신이 먼저 제의했다고 밝혔다.

노제호 총장은 13일 오후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하 교문위)의 문화체육관광부(소속기관 포함)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 위원들로부터 '히딩크 논란'과 관련한 질문을 받았다.

질의에 나선 이종배 자유한국당 이원은 "히딩크 감독에게 대표팀 감독으로 와달라고 요청한 것이 맞냐"고 묻자 노제호 총장은 "내가 먼저 요청 드린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이 의원은 "히딩크 감독이 증인에게 한국 감독으로 오고 싶다는 말을 한 적이 없고, 도움을 주고 싶다는 식으로 이야기했는데 증인이 오고 싶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해서 혼선을 가져온 것 아니냐"고 추궁하자 노 총장은 "그렇지 않다"고 부인했다.

이종배 의원은 "히딩크 감독이 한국에 오고 싶다는 말을 한 적이 없고, 도움을 주고 싶다는 정도로 말하는데 증인이 말해서 혼선을 가져온 것 아닌가요"라고 물었다. 이에 노 사무총장은 6월 러시아에서 만난 히딩크 감독과의 대화를 소개했다.

노제호 총장은  "울리 슈틸리케 전 대표팀 감독이 물러난 다음날인 6월16일에 러시아에서 히딩크 감독을 만났는데, 한국 축구 상황에 대해 매우 안타까워해 '감독님께서 도와주시면 어떻겠느냐'고 먼저 요청한 것은 맞다"고 인정했다. 이어 "당시엔 아무 말씀이 없다가 이틀 뒤 마음의 결심을 하셨다. '한국이 본선에 진출하면 헌신(dedication)하겠다'는 말을 듣고서 급한 마음에 19일에 김호곤 축구협회 부회장에게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노제호 총장과 함께 출석을 요구 받았던 김호곤 축구협회 부회장은 현재 해외출장으로 국정감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날 불출석한 김호곤 부회장에 대해 이종배 의원은 “30일 문체부 종합감사 때는 본인을 대리해 증언할 수 있는 축협 내의 누군가라도 반드시 출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 10bird@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