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AFC U-23] '빈공' 김봉길호, 찾지 못한 밀집수비 해답

기사입력 : 2018-0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인환 기자] 밀집 수비에 대한 답은 또 나오지 않았다. 김봉길호가 빈공에 시달리며 무승부에 그쳤다.

한국은 14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D조 2차전 시리아와 경기에서 기대 이하의 경기력으로 0-0 무승부에 그쳤다. 이날 상대의 강력한 수비 앞에 한국은 제대로 된 공격을 보이지 못했다.

1차전에서 베트남을 꺾은 한국은 이날 무승부로 승점 4점(1승 1무)에 만족해야만 했다. 다행히도 앞서 열린 경기서 호주(1승 1패)가 베트남(1승 1패)에 패배하며 단독 1위에 올라섰다. 

베트남전 이후 김봉길 감독은 부족했던 공격력을 잘 보완해 시리아전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한국은 상대 밀집 수비에 대한 해답을 찾지 못했다. 앞서 베트남전에서 얻은 교훈이 없었다. 

시리아는 전술에서도 선수 개인 기량에서도 한국을 앞섰다. 시리아는 전반부터 백 스리와 백 파이브를 오가며 한국의 수비 라인을 봉쇄했다. 공격수들도 적극적으로 수비에 가담했다. 그뿐만 아니라 왕성한 활동량으로 한국을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한국은 상대의 견고한 수비 라인에 제대로 된 패스 플레이를 보여주지 못했다. 측면에서도 제대로 된 돌파가 나오지 않았다. 초반 상대에 압도 당하자 어린 선수들이 더욱 소극적인 플레이로 일관했다. 

제대로 된 공격 전개가 사라지자 결국 세트피스에만 의존해야만 했다. 한국은 전반 윤승원의 프리킥을 제외하곤 제대로 된 득점 기회를 잡지 못했다. 후반에는 이마저도 사라졌다.

코너킥 상황에서도 체격 조건의 우위를 살리지 못했다. 시리아의 골키퍼가 몇 차례 실수를 범했지만 공격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오히려 시리아가 더 위협적인 공격을 보였다. 단단한 밀집 수비 이후 역습 한 방으로 한국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190cm 장신 라팟 무타디를 중심으로 한 빠른 공격은 한국에 볼 수 없는 것이었다. 

한국은 경기 막판 김문환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할 정도로 상대 역습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한국은 보완하기는 커녕 1차전보다 못한 경기력으로 실망감을 안겼다.

한국은 17일 오후 8시 30분 호주와 마지막 3차전을 가진다. /mcadoo@osen.co.kr

[사진] AFC SNS.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