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베트남전 평점 만점 기록한 이란 선수

기사입력 : 2019-01-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균재 기자] 베트남 골망을 두 차례나 출렁였던 이란 간판 골잡이 사르다르 아즈문(루빈 카잔)이 평점 만점을 받았다.

이란은 지난 12일(이하 한국시간) 밤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랍에미리트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2차전서 아즈문의 2골에 힘입어 베트남을 2-0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1차전서 예멘을 5-0으로 대파했던 이란은 2연승으로 일찌감치 16강행 티켓을 확보했다. 이란은 오는 17일 이라크와 조별리그 최종 3차전서 조 1위 결정전을 치른다.

베트남전 승리의 일등공신은 이란이 자랑하는 스트라이커 아즈문이었다. 그는 전반 38분 선제골과 후반 24분 쐐기골을 모두 책임지며 이란의 승리를 이끌었다.

폭스스포츠 아시아는 아즈문에게 유일하게 평점 만점인 10을 매겼다. 매체는 “천부적인 피니셔”라며 아즈문의 결정력을 칭찬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