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아산, 경남 남해서 원팀 만들기 돌입

기사입력 : 2019-01-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균재 기자] 13일 오전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구단주 오세현)이 새 역사를 쓰기 위해 경남 남해로 1차 전지훈련을 떠났다.

남해가 비교적 따뜻한 날씨와 다양한 팀들과의 실전 훈련 및 전술훈련을 위한 연습경기가 용이하다는 판단에 1차 전지 훈련지로 낙점했다.

아산은 새 마음, 새 뜻으로 리그에 참가하고자 코칭스태프부터 선수까지 새롭게 꾸리며 리그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19시즌 박동혁호의 순항을 위해 선수영입에 가속을 낸 아산은 1차 전지훈련을 통해 신-구 선수 조화의 퍼즐을 맞춰나갈 예정이다.

박동혁 감독은 “코칭스태프도, 선수단도 지난 시즌과 달라졌기 때문에 원 팀(One Team)을 만드는 게 동계의 가장 큰 목표다. 따라서 코칭스태프는 베테랑과 신입선수들의 융화를 통한 조직력 극대화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고, 신입선수들이 기존의 14명선수들의 장점을 빠르게 흡수할 수 있게끔 도움을 줄 생각”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지난해 아산에 축구 붐이 분 것을 언급하며 “올해도 아산의 축구 붐을 이어나가고 싶다. 그러기 위해 성장 가능성이 있는 선수들로 선수단을 구성했다. 시작은 조금 늦었을지 몰라도 지난해만큼 좋은 성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새 시즌 각오를 밝혔다.

많은 이들의 관심과 함께 1차 동계를 시작하게 될 아산은 약 3주가량 남해에 머물며 기초체력부터 선수들 간의 조직력 강화, 전술 훈련 등을 통해 본격적인 담금질에 돌입할 예정이다./dolyng@osen.co.kr

[사진] 아산 제공.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