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결정력 부족' 서울, 제주와 0-0...3경기 무패-2위 유지

기사입력 : 2019-03-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이균재 기자] FC서울이 제주 유나이티드와 비기며 개막 후 3경기(2승 1무) 연속 무패를 이어갔다.

서울은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라운드서 제주와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로써 서울은 승점 7을 기록하며 2위 자리를 유지했다. 반면 제주는 3경기(2무 1패) 연속 무승 늪에 빠졌다.

서울과 제주 모두 스리백을 가동했다. 서울은 3-5-2를 내세웠다. 박주영 박동진 투톱을 필두로 알리바예프 정현철 고요한이 중원을 구축했다. 좌우 윙백으로는 고광민과 윤종규가 나섰다. 스리백은 황현수 김원균 이웅희가 형성했다. 골문은 유상훈이 지켰다.

제주는 3-4-1-2로 맞섰다. 찌아구와 마그노가 투톱으로 출격했다. 아길라르가 2선에서 지원했다. 중원은 김성주 이창민 권순형 김호남이 구성했다. 뒷마당은 알렉스 김승우 김동우가 사수했다. 골키퍼 장갑은 이창근이 꼈다.

서울은 전반 초반 절호의 선제골 기회를 놓쳤다. 역습 찬스서 박주영이 아크서클 근처까지 질주해 위협적인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간발의 차로 골문을 벗어났다.

제주는 곧바로 이어진 공격서 찌아구의 헤더가 골문을 비껴가며 아쉬움을 삼켰다. 서울은 전반 20분 고요한의 중거리 슈팅으로 맞섰다. 6분 뒤 알리바예프의 중거리포는 크로스바를 넘겼다.

제주는 전반 30분 코너킥 찬스서 위협적인 크로스가 올라와 유상훈의 펀칭 미스로 기회를 잡는 듯했지만 무산됐다.

서울은 전반 35분 윤종규가 오버래핑해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양 팀은 전반을 0-0으로 소득 없이 마쳤다.

제주는 후반 초반 찌아구의 슈팅이 유상훈에게 한 차례 막혔으나 리바운드 슈팅으로 골네트를 갈랐다. 그러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골이 취소됐다.

서울은 코너킥으로 맞섰다. 박주영의 크로스를 정현철이 머리에 맞혔지만 크로스바를 때렸다. 서울은 이후에도 윤종규의 크로슬 알리바예프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비껴갔다.

제주는 후반 9분 찌아구가 회심의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유상훈의 선방에 막혔다.

서울은 조커 페시치를 앞세워 반격했다. 박동진과 바통을 터치한 페시치는 후반 들어가자마자 영향력을 발휘했다. 좌측면서 절묘한 개인기로 수비수 한 명을 따돌린 뒤 아웃프런트로 위협적인 크로스를 올렸지만 수비에 막혔다.

제주는 이창민의 회심의 슈팅이 다시 한 번 유상훈의 손끝에 걸리며 아쉬움을 삼켰다. 서울은 종료 15분여를 남기고 박주영 대신 조영욱을 투입했다. 그러나 후반 막판 조영욱의 결정적인 패스 때 페시치의 볼터치가 길어 끝내 소득을 올리지 못했다. 서울은 3경기 무패행진에 만족하며 다음을 기약했다./dolyng@osen.co.kr

[사진] 서울월드컵경기장=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