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12년 만의 개막 3연승 없었지만 서울은 희망을 봤다

기사입력 : 2019-03-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이균재 기자] FC서울이 제주 유나이티드전서 희망을 봤다.

서울은 1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라운드서 제주와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로써 서울은 승점 7을 기록하며 2위 자리를 유지했다. 반면 제주는 3경기(2무 1패) 연속 무승 늪에 빠졌다.

서울은 3-5-2를 내세웠다. 박주영 박동진 투톱을 필두로 알리바예프 정현철 고요한이 중원을 구축했다. 좌우 윙백으로는 고광민과 윤종규가 나섰다. 스리백은 황현수 김원균 이웅희가 형성했다. 골문은 유상훈이 지켰다.

최용수 서울 감독은 개막 후 2연승에도 고민거리가 있었다. 만족스러운 결과에 비해 내용이 부실했기 때문이다. 포항과 개막전에선 내용과 결과를 모두 잡으며 호평을 받았다.

그러나 성남과 2라운드서 감춰져 있던 단점이 드러났다. 유기적인 플레이가 전혀 나오지 않았다. 전반 막판까지 슈팅이 없었을 정도로 고전했다. 캡틴 고요한의 천금골로 1-0 신승을 거뒀지만 큰 우려를 남겼다.

경기 전 만난 최용수 감독은 “성남전에 많은 변수가 있었지만 경기력이 안 좋았다. 제주전에 준비했던대로 경기력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최 감독은 또 “2연승은 생각하지 못했던 과한 성적표다. 지금 성적표는 아무 의미 없다. 매 경기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접근하겠다”며 “어떤 식으로 발전할 수 있을지가 숙제”라고 힘주어 말했다.

서울은 최 감독의 기대대로 간절함을 안고 싸웠다. 선수들은 지난 시즌 강등 직전까지 갔던 악몽을 기억하는 듯했다. 윙백들의 공격적인 전진으로 주도권을 잡았다.

다만, 결정력이 문제였다. 서울은 박주영 고요한 윤종규 알리바예프 등이 잇따라 날린 슈팅이 모두 골문을 외면했다. 후반 정현철의 결정적인 헤더는 골대 불운에 막혔다.

2007년 이후 12년 만의 개막 후 3연승은 좌절됐지만 그래도 희망을 봤다. 유상훈은 연이은 선방쇼로 골문을 든든히 지켰다. 공격진의 호흡도 성남전보다 발전된 모습을 보였다. 성남전서 데뷔전을 치렀던 페시치는 위협적인 몸놀림과 연계로 가능성을 엿봤다.

서울과 최용수 감독은 오는 30일 상주를 안방으로 초대해 리그 4라운드를 벌인다./dolyng@osen.co.kr

[사진] 서울월드컵경기장=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