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히로시마 짠물수비에 막힌 대구, 개장 6경기 만에 '대팍 무패’ 마감

기사입력 : 2019-04-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대구, 이균재 기자] 대구FC가 J리그1(1부리그) 최소실점 팀인 산프레체 히로시마의 짠물수비에 막히며 개장 후 6경기 만에 대팍 무패를 마감했다.

대구는 23일 밤 DGB대구은행파크서 열린 2019 AFC챔피언스리그(이하 ACL) F조 조별리그 4차전 홈 경기서 전반 내준 선제 결승골을 만회하지 못한 채 히로시마에 0-1로 석패했다. 1만 74명의 홈 팬들이 봄비를 맞으며 대구를 응원했지만 승리로 보답하지는 못했다.

이로써 대구는 DGB대구은행파크(일명 대팍) 개장 이후 이어오던 홈 무패행진을 5경기서 마감했다. 대구는 올 시즌 K리그1(1부리그)과 ACL을 포함해 대팍에서 3승 2무로 한 번도 지지 않았다. 제주, 광저우 헝다, 포항을 잡았고, 울산, 성남과 비겼다.

히로시마는 상성상 대구에 가장 까다로운 상대였다. 대구처럼 스리백을 구사하면서 수비 시 파이브백으로 전환하는 짠물수비가 일품이다. 히로시마는 올 시즌 J리그 8경기서 4골(최소실점 1위)만을 내주며 2위에 올라있다.

대구는 지난 10일 히로시마(조별리그 3차전) 원정서도 상대의 탄탄한 수비에 고전했다. 후반 들어 에드가, 김대원, 정승원을 투입하며 반격했지만 전반 내준 2골을 만회하지 못한 채 0-2로 패했다.

대구는 안방서 복수혈전을 꿈꿨다. 18개의 소나기 슈팅을 퍼부었지만 유효슈팅은 2개에 불과했다. 세징야의 전매특허인 무회전 프리킥, 에드가의 헤더, 김대원의 중거리포 등이 모두 무위에 그치며 영패의 분루를 삼켰다.

대구는 3-4-3을 가동했다. 에드가와 김대원이 최전방에 섰고, 세징야가 바로 밑에서 지원했다. 좌우 윙백으로 황순민과 장성원이, 류재문과 츠바사가 중원을 구축했다. 스리백은 김우석 홍정운 한희훈이 형성했다.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양 팀 통틀어 첫 슈팅이 전반 26분 만에 나왔을 정도로 쉽사리 기회가 찾아오지 않았다. 히로시마는 수세 시 파이브백을 형성했다. 최전방 공격수 페트리치를 빼고 전원 하프라인을 넘어 수비에 가담했다. 히로시마는 역습 찬스를 잡아도 좀체 서두르지 않았다. 대구의 주득점 루트인 역습 장면이 많이 나오지 않았던 이유다.

대구는 전반 중후반 세징야와 에드가가 잇따라 시도한 슈팅이 무산되며 아쉬움을 삼켰다. 세트피스 한 방에 무너졌다. 전반 34분 히로시마의 코너킥서 아야키 하야토에게 헤딩 선제골을 내주며 0-1로 끌려갔다.

안드레 대구 감독은 경기가 뜻대로 풀리지 않자 일찌감치 칼을 빼들었다. 전반 42분 만에 중원 자원인 류재문을 빼고 정승원을 투입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엔 좌측 윙백을 바꿨다. 황순민이 나오고 강윤구가 그라운드를 밟았다.

효과는 바로 나타났다. 강윤구는 좌측에서 막혔던 공격 활로를 뚫었다. 후반 4분 자로 잰 듯한 크로스를 올려 에드가에게 결정적인 찬스를 제공했다. 회심의 헤더가 간발의 차로 비껴갔다. 대구는 작정하고 내려선 히로시마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후반 중반 세징야가 또 한 번 무회전 프리킥을 시도했지만 수비 벽에 막혔다.

대구는 경기 막판 부상을 입은 세징야를 빼고 장신 수비수 정태욱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41분 김대원의 위협적인 왼발 중거리포가 골키퍼 손끝에 걸렸다. 정태욱의 머리를 향한 롱볼 축구도 계속 됐다. 그러나 끝내 히로시마의 굳게 닫힌 골문을 열지 못한 채 분루를 삼켰다./dolyng@osen.co.kr

[사진] 대구=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