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대팍무패 끝낸 히로시마 감독, ''ACL 원정승 어렵지만 좋은 결과 얻어''

기사입력 : 2019-04-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대구, 이균재 기자] "ACL 원정서 승점 3을 가져가기 어렵지만 좋은 결과를 얻었다."

대구FC가 2경기 연속 산프레체 히로시마의 짠물수비에 막혀 사상 첫 16강 진출에 비상등이 켜졌다. 대구는 23일 밤 DGB대구은행파크서 열린 2019 AFC챔피언스리그(이하 ACL) F조 조별리그 4차전 홈 경기서 전반 내준 선제 결승골을 만회하지 못한 채 히로시마에 0-1로 석패했다. 1만 74명의 홈 팬들이 봄비를 맞으며 대구를 응원했지만 승리로 보답하지는 못했다.

이로써 대구는 DGB대구은행파크(일명 대팍) 개장 이후 이어오던 홈 무패행진을 6경기 만에 마감했다. 대구는 올 시즌 K리그1(1부리그)과 ACL을 포함해 대팍에서 3승 2무로 한 번도 지지 않았다. 제주, 광저우 헝다, 포항을 잡았고, 울산, 성남과 비겼다. 그러나 J리그1(1부리그) 최소실점 팀인 히로시마의 수비벽을 뚫지 못하며 홈 무패행진을 마감했다.

16강 진출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대구는 승점 6에 그치며 히로시마(승점 9), 광저우 헝다(승점 7)에 이어 3위에 자리했다. 안방서 멜버른 빅토리와 5차전을 치르지만 최종 6차전서 부담스러운 광저우 원정길에 오른다.

조후쿠 히로시 히로시마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서 "ACL 원정서 승점 3을 가져가기 어렵지만 좋은 결과를 얻었다. 여기 오기 전 홈에서 리그 경기를 지고 와서 좋은 동기부여가 됐다"고 승인을 전했다.

조후쿠 감독은 "원정까지 와준 팬들 덕분에 마지막에 최고의 기분을 느꼈다"고 대구까지 응원을 와준 팬들에게 감사 메시지를 잊지 않았다.

히로시마는 광저우 헝다를 안방으로 초대해 5차전을 치른 뒤 멜버른 원정길에 올라 6차전을 벌인다. 조후쿠 감독은 "조 1위를 차지하기 위해선 매 경기 좋은 결과가 있어야 한다"며 2경기 필승을 다짐했다.

조후쿠 감독은 "패트릭이 지난 시즌 리그 20골로 득점 1위였는데 올해는 경기 출전수도 적고 마수걸이 득점포가 늦어 어려움이 있었다"며 "어려움 속에 단합해서 결과를 얻은 게 큰 소득"이라며 기뻐했다./dolyng@osen.co.kr

[사진] 대구=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