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KSL] 장윤철, ''김민철과 8강, 진다는 예상 바꿔 보겠다''

기사입력 : 2019-05-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고용준 기자] "8강에서 김민철을 만나지만 자신있다."

멋진 복수극으로 KSL 시즌3 8강에 합류한 장윤철은 다음 상대인 김민철을 상대로도 자신감을 숨기지 않았다. 
 
장윤철은 16일 오후 서울 역삼동 VSG 아레나에서 열린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이하 KSL)' 시즌3 16강 한두열과 B조 최종전서 3-0 완승을 거뒀다. 힘싸움을 포함해 위기 상황 대처까지 수준 높은 경기력으로 B조 2위로 8강 대열에 멋지게 합류했다. 

경기 후 김정민 해설과 방송인터뷰에 나선 장윤철은 "경기장에 올 때 시나리오를 짠다. 70% 정도의 시나리오로 경기를 풀어나간 것 같다. 대회라서 그런지 너무 긴장됐다. 상대 역시 제 실력이 나오지 않았을 것 같다"면서 "정말 정찰이 너무 중요하다. 지난 경기에서는 허무하게 패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정찰을 신경썼다"라고 경기를 이길 수 있었던 원동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8강에서 김민철을 상대하는 것에 대해 그는 "김민철을 만나지만 자신있다. 상대 역시 프로토스전 승률이 좋다. 경기 결과는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준비 열심히 해서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겠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상대가 너무 강해서 내가 진다는 생각을 할 것 같다. 하지만 그 예상을 바꿔 보겠다"고 힘주어 각오를 밝혔다. / scrapper@oesn.co.kr

[사진] KSL 트위치 중계 화면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