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박용지 1골 1도움' 상주, 인천에 2-1 역전승

기사입력 : 2019.05.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연맹 제공.[OSEN=이균재 기자] 상주가 인천에 역전 드라마를 써냈다.

상주는 24일 밤 인천축구전용경기장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인천과 13라운드 원정 경기서 선제골을 내준 뒤 2골을 넣어 2-1로 역전승했다. 

상주는 이날 승리로 승점 20을 기록하며 잠시 5위로 올라섰다. 반면 인천은 승점 6으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모든 대회를 통틀어 12경기 무승, 리그 4연패 늪에 빠졌다. 유상철 감독 부임 후에도 리그 2연패로 좀처럼 해답을 찾지 못하고 있다.

인천의 출발은 좋았다. 전반 8분 만에 무고사가 상대 볼을 가로 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서 선제골을 기록했다.

인천 출신 공격수 박용지가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다. 전반 37분 이태희의 도움을 천금 동점골로 마무리했다. 1-1로 팽팽하던 후반 9분엔 이태희의 역전 결승골까지 도우며 1골 1도움 맹활약을 펼쳤다.

리그 6호 골을 신고한 박용지는 페시치(서울)와 함께 득점랭킹 공동 1위로 올라서며 두 배의 기쁨을 더했다./dolyng@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