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대학생' 최준, 정정용호 왼쪽 측면의 주인

기사입력 : 2019.06.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OSEN=이승우 인턴기자] 한국 20세 이하(U-20) 대표팀의 왼쪽 윙백 최준이 대학생 신분 덕에 관심을 받고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폴란드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전반 최준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16일 새벽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사상 첫 우승을 노린다.

이날 결승골을 터뜨린 최준은 연세대학교 축구부 소속으로 현재 대학생 신분이다. 울산 현대 U-18팀을(울산 현대고) 거쳐 2018년 연세대에 진학했다. 입학과 동시에 주전 자리를 차지해 대학축구 U리그에서 활약 중이다.

프로 선수들이 즐비한 대표팀에서도 당당히 주전을 꿰찼다. 왼쪽 측면 수비 경쟁자인 이규혁(제주)을 완벽하게 밀어냈다. 이번 월드컵 6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다.

최준은 대표팀에선 왼쪽에 서지만 연세대에서 오른쪽 측면에서 주로 활약한다. 윙포워드까지 소화 가능하다. 위치에 상관 없이 공수에 능한 선수다.

오른발 킥 능력도 일품이다. 연세대에선 새내기 시절부터 세트피스를 전담했다. 대표팀에는 킥을 전담하는 이강인이 있어 기회가 적지만 종종 예리한 킥을 선보였다. 특히 일본과 16강전에서 오세훈의 골을 도운 크로스과 4강에서 에콰도르를 무너뜨린 슈팅은 일품이었다.

폴란드 '체글라트 스포르토비'는  "한국의 결승 진출 주역 최준은 연세대에 재학 중인 학생"이라며 흥미로운 반응을 보였다. 최준이 이번 대회 상대했던 선수들이 유럽의 빅리그의 주요 클럽 소속이었단 점을 감안하면 당연한 반응이다.

최준은 사상 처음으로 U-20 월드컵 우승컵을 노리는 정정용호에서 없어서는 안 될 존재다.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에서도 대학생의 패기로 역사의 주인공이 되길 기대한다. / raul1649@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