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오!쎈 인터뷰] 유의준 샌드박스 감독, ''그리핀전 첫 승, 행복해 죽을 거 같아''

기사입력 : 2019.06.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종로, 고용준 기자] "동부리그를 피한 것도 기쁜데, 그리핀전 첫 승리까지, 행복해 죽을거 같다."

특유의 익살스러움이 한껏 묻어나왔지만, 선수들을 바라보는 유의준 샌드박스 감독의 시선에서는 대견스러워하는 흐뭇함이 넘쳤다. 샌드박스 게이밍이 팀의 전신 배틀코믹스 시절부터 단 한 번도 이기지 못했던 천적 그리핀전 연패를 끊었다. 챌린저스 코리아 시절을 포함해 무려 5시즌만에 거둔 쾌거고 성과였다. 

샌드박스는 12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2019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서머 스플릿 그리핀과 1라운드 경기서 풀세트 접전 끝에 2-1로 승리했다. '고스트' 장용준과 '조커' 조재읍 봇듀오가 그리핀의 '소나'카드를 틀어막으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OSEN과 만난 유의준 샌드박스 감독은 "챌린저스 코리아 시절부터 한 번도 이기지 못했던 그리핀을 상대로 첫 승리를 해 너무 기쁘면서 얼떨떨하다. 행복해 죽을 거 같다"라고 활짝 웃었다. 

이어 유 감독은 "그리핀전을 패했다면, 첫 동부리그 였기에 위기감을 많이 느끼고 경기에 나왔다. 만약 오늘 경기를 패했다면 자신감과 흐름을 동시에 놓칠 뻔 했다. 승리해서 정말 다행이다. 기세를 이어 다음 상대인 SK텔레콤전도 승리로 장식할 수 있도록 준비 잘하겠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샌드박스의 이번 시즌 궁극적인 목표는 최소 롤드컵 진출을 위한 토대를 만드는 것이다. 유의준 감독은 최소 1라운드까지는 상위권을 유지해 '리프트 라이벌즈' 휴식기를 한 단계 더 올라갈 수 있는 토대를 만들겠다는 속내를 비췄다. 

"우선 지난 스프링처럼 상위권에서 리프트 라이벌즈 휴식기 까지 유지하는게 목표다. 요즘 LCK 메타에 대한 평가가 많이 낮아져서 아쉽다. 좋은 성적으로 그 평가를 뒤집을 수 있도록 잘하겠다.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 분들께 감사드린다." / scrapper@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