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김세영과

기사입력 : 2019.06.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로드 제공.

[OSEN=이인환 기자] ‘최고급 훈련 파트너’다. 이보다 더 훌륭한 훈련 파트너가 있을까.

15일 ROAD FC 원주 대회에 출전하는 ‘목포 빈지노’ 김세영(29, 팀 코리아MMA)과 ‘원어민 선생님’ 로웬 필거(30, 로드짐 원주MMA)의 훈련 파트너에 대한 설명이다.

김세영과 로웬 필거는 15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ROAD FC 054와 굽네몰 ROAD FC YOUNG GUNS 43에 각각 출전한다.

먼저 경기에 나서는 로웬 필거는 학창시절 미국에서 레슬링 선수로 활약했다. 레슬링 대회 워싱턴주 3위, 전미 7위, 8위를 각각 한 차례 기록했다. 미국에 있을 때 격투기를 처음 배웠는데, 로웬 필거는 UFC 플라이급 챔피언 출신의 드미트리우스 존슨(33)과 같은 체육관에서 훈련했다.

로웬 필거는 “미국에 있을 때 AMC라는 체육관에 있었다. 그때 드미트리우스 존슨 선수와 훈련을 했었다.”고 말했다.

한국에 온 뒤 로웬 필거는 원주 단구중학교에서 원어민 선생님으로 활동하고 있다. 학교에서는 학생들에게 영어를 가르치고, 퇴근 후에는 원주 로드짐에서 ‘ROAD FC 밴텀급 前챔피언’ 김수철(28, 로드짐 원주MMA)에게 종합격투기를 배우고 있다.

김수철에게 배우며 로웬 필거는 ROAD FC에서 2연승을 질주하고 있다. 데뷔전에서 대체 선수로 출전했음에도 불구, 승리를 따냈고, 지난 5월에는 양희조를 만장일치 판정승으로 꺾었다.

이번에도 로웬 필거는 부상 선수가 생기자 출전을 결정해 대체 선수로 박하정(21, 제주 팀더킹)을 상대, 3연승을 노리고 있다.[사진] 로드 제공.

로웬 필거에 이어 김세영도 출격 준비를 하고 있다. 김세영은 ROAD FC에 데뷔하기 전부터 ‘밴텀급 전 챔피언’ 이윤준, ‘라이트급 전 챔피언’ 권아솔과 훈련해왔다. 챔피언들의 노하우를 이어받아 실력을 키워왔고, 프로 무대에서 5승 4패의 전적을 쌓았다.

김세영은 이번 대회 코메인 이벤트로 러시아의 에브기니 라쟈노프(29, MFP)와 대결한다. 함께 대회에 출전하는 미들급 챔피언인 ‘뽀빠이’ 라인재와 훈련,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김세영은 “대충 1라운드에 눕히거나 눕거나 하는 마음이 아닌 화끈함이나 기술력, 재미 등 코메인 이벤트에 맞는 경기력을 보이기 위해 매일 아침부터 밤까지 체육관 수업을 하면서 선수부 훈련 스파링과 짬짬이 시간을 내어 개인 훈련과 다이어트를 병행 중이다. 이전의 김세영보다 더 다양하고, 강하고, 여유 있는 그동안 중 최고의 모습을 보여드릴 거다.”라는 각오를 전했다.

한편 ROAD FC는 15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굽네몰 ROAD FC 054를 개최한다. 메인 이벤트는 ‘미들급 챔피언’ 라인재의 1차 방어전으로 상대는 ‘리치’ 양해준이다. /mcadoo@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