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맨유팬 잔류 요청에 포그바가 던진 농담

기사입력 : 2019.06.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용산=박수진 기자]
포그바. /사진=김휘선 기자
포그바. /사진=김휘선 기자
'세계적인 축구 스타' 폴 포그바(26·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한국을 방문했음에도, 가장 관심을 모은 것은 바로 거취 문제였다. 인터뷰 도중 다소 돌발적인 "맨유에 남아달라"는 발언을 들은 포그바는 웃으면서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포그바는 13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아디다스 더베이스 서울을 방문해 한국 팬들과 만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처음으로 내한한 포그바는 "한국은 정말 아름다운 도시인 것 같다. 매우 넓다. 다음에 또 오길 희망한다"는 소감을 전했다. 행사 주최 측인 아디다스 코리아로부터 한국의 전통 '갓'을 선물 받기도 했다.

사전에 질문을 받았던 만큼 포그바에게 예민할 수 있는 이적 관련한 이야기는 전혀 나오지 않았다. 그럼에도 "한국에는 당신의 많은 팬이 있을 뿐 아니라 맨유 팬들이 정말 많다"는 질문에 포그바는 "굉장히 감사드린다. 늦은 시간에 경기를 봐주시는 것으로 알고 있다. 저 또한 이 자리에 온 것은 팬들이 주신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서다. 쉽진 않겠지만, 맨유 구단과 함께 한국에 오고 싶다"는 말을 남겼다. 이 답변 직후 맨유 팬이 응원 현수막을 들어 "남아달라"는 말을 했지만, 포그바는 웃기만 했다.

그러면서도, 여유가 넘치는 모습까지 보였다. 미디어 인터뷰를 진행하며, 불어와 영어를 혼용한 포그바는 될 수 있으면 영어를 사용해달라는 진행자의 요청에 "스페인어로 할까"는 농담을 던졌다. 스페인에 접점이 없는 포그바는 뜬금없이 이런 농담을 꺼냈다. 최근 레알 마드리드와 이적설을 뿌리고 있는 사실도 모르지 않기에 의미심장한 장면이었다.

과연, 이 농담이 포그바의 큰 그림이었을지 아니면 단순한 조크였는지 이번 여름 시장에서의 포그바의 행보가 더욱 궁금해진다.


용산=박수진 기자 bestsuji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