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주장' 황태현의 당부, ''비판보다 격려를''

기사입력 : 2019.06.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OSEN=서울광장, 이승우 인턴기자] “비난보다 비판, 비판보다 격려 부탁드린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지난 16일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패했다. 하지만 FIFA 주관 남자 대회 최초 준우승 위업을 달성, 축구 역사를 새롭게 작성했다.

U-20 대표팀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과 인터뷰를 가진 후 서울로 이동했다. 선수들은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린 U-20 대표팀 환영식에 참석해 팬들과 만남을 가졌다. 

오전 11시 30분부터 시작된 사전행사엔 많은 인파가 모였고 12시부터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참석한 본 행사가 진행됐다.

황태현(20, 안산)은 환영식 행사 종료 후 취재진을 만나 “비난보다는 비판을, 비판보다는 격려를 부탁드린다. 그렇다면 한국 축구가 더 높은 곳에 오를 수 있을 것”이라며 팬들에게 부탁했다.

황태현은 U-20 대표팀의 주장으로서 준결승 진출에 핵심 역할을 했다. 경기력 외적으로도 팀을 정신적으로 이끌었다. 대회 전 대표팀에 대한 평가는 박했다. 죽음의 조에서 살아남지 못할 것이란 전망에 포르투갈과 첫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황태현은 “툴롱컵 때 2살 많은 선수들과 경기를 했다. 많이 부족했지만 성장했고 에콰도르전을 승리하면서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포르투갈전 패배 이후) 분위기가 많이 다운됐다. 하지만 지금까지 해왔던 것을 믿고, 코칭스태프들을 믿고 예선에서 탈락하더라도 준비한 것을 끝까지 하자는 각오로 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당시 부정적인 여론을 뒤집고 국민들에 감동을 줄 수 있던 비결은 팀 분위기다. 황태현은 “지금까지 겪은 팀 중에서 최상”이라면서 “감독님이 정하신 규칙과 규율 속에서 자율적인 분위기를 보장해준다. 선수들을 믿어주고 의지하게 해준다”면서 정정용 감독의 리더십을 칭찬했다.

황태현은 환영식 자리에서 직접 정정용 감독 헹가래 제안을 했다. 이에 대해 “한국에 오기 전 인터뷰에서 감독님 헹가래를 못해드린 것이 아쉬웠다. 작년 AFC챔피언십에서도 준우승을 해서 기회가 없었다”며 그 계기를 설명했다.

황태현은 팀 동료들과 작별에 아쉬워했다. “패배보다 팀원들과 마지막 경기라는 것에 대한 아쉬움이 컸다. 여운이 오래 갈 것”이라며 “앞으로 U-20 월드컵 준우승을 거둔 것에 자부심과 책임감을 느낄 것이다. 소속팀에 돌아가서 부족함을 채운다면 더 높은 위치에서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주장 황태현은 마지막까지도 ‘원팀’을 강조했다. “폴란드에서도 휴대폰으로 한국의 반응을 봤다. 너무 기기에 빠지지 않고 경기를 분비했다. U-20 팀으로 모두 함께 준비했다. 특정 선수에게 관심이 집중되는 것을 경계했다. 이겨도 져도 팀으로 한 것”이라며 강조했다. / raul1649@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