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日 언론, ''우루과이, 칠레전 대패에도 경계 - 구보도 주목해''

기사입력 : 2019.06.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인환 기자] "칠레는 일본에게 남미 축구의 어려움을 느끼게 했지만, 만만치 않아"

일본 '싸커 다이제스트'는 20일 "우루과이 언론은 칠레전 대패에도 일본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일본은 지난 18일 브라질 상파울루의 이스타지우 두 모룸비에서 열린 '2019 코파아메리카' C조 조별리그 칠레와의 첫 경기에서 0-4로 완패했다.

완패의 충격을 벗어날 시간도 없이 오는 21일 대회 최다 우승국 우루과이와 만나야 한다. 우루과이도 1차전에서 에콰도르를 0-4로 무너트렸다.

싸커 다이제스트는 "방심할 수 있는 상황이지만 우루과이 언론은 자국 대표팀에게 일본 방심하지 않을 것을 요구했다"라고 설명했다.

우루과이 'OVATION'은 "칠레전 결과만 보면 만만한 상대지만, 방심할 수 없는 것은 일본의 경기 내용이 나쁘지는 않았다. 오히려 좋았다. 전반은 오히려 칠레를 몰아치기도 했다"고 전했다.

OVATION은 "칠레는 일본에게 남미 축구의 어려움을 느끼게 했다. 하지만 전반 보여준 일본의 속도는 만만치 않았다. 반면 결정력이나 수비에서는 문제점이 많았다"고 분석했다.

상대방의 경계에 대해 전한 사커 다이제스트는 "우루과이 언론은 일본의 경계할 선수로 기대주 구보 다케후사를 포함한 3명을 택했다"며 "특히 구보에 대해서는 일본서 가장 흥미로운 존재라고 평가했다"라고 강조했다.

/mcadoo@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