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정정용호의 '원팀' 정신은 이어진다...''내 마음 속 골든볼은 이규혁''

기사입력 : 2019.06.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축구회관=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OSEN=축구회관, 이인환 기자] 정정용호가 보여준 신화의 원동력 '원팀' 정신은 이어졌다.

정정용 감독을 비롯한 20세 이하(U-20) 대표팀 코칭 스태프는 20일 서울 종로구 축구 회관에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산 기자 회견을 가졌다.

정정용호는 지난 16일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패했다. 하지만 FIFA 주관 남자 대회 최초 준우승 위업을 달성, 축구 역사를 새롭게 작성했다.

U-20 대표팀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과 인터뷰를 가진 후 서울로 이동했다. 선수들은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린 U-20 대표팀 환영식에 참석해 팬들과 만남을 가졌다.

정정용호는 19일 청와대 초청 만찬을 끝으로 기나긴 여정을 마무리했다. 결산 기자 회견에 나선 정정용 감독은 "막상 대회 기간은잘  느끼지 못했다. 그런데 한국와서 국민들의 환호를 느꼈다"고 밝혔다.

국민들이 보여준 응원에 대해 정정용 감독은 "내가 보답해야 될 방법은 축구인으로 최대한 열심히 훈련하는 것이다. 유소년 축구에 대한 플랜을 발전시켜 더 좋은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번 정정용호는 성적뿐만 아니라 '원팀 정신'으로 팬들을 열광시켰다. 지난 17일 해산식서 정정용호 선수들은 모두 '원팀'을 외치며 하나로 뭉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환영식 당시 정정용호의 주장 황태현은 “승리한 것도 팀으로, 패하는 것도 팀으로 했던 일”이라고 강조하며 “특정 선수에게 관심이 쏠리는 것을 경계했다”며 남달랐던 원팀 정신의 비결에 대해 밝히기도 했다.

결승전 마지막 교체 카드로 이규혁(제주)이 후반 30분 투입되며 정정용호는 골키퍼 2명(박지민, 최민수)를 제외한 모든 선수가 경기에 나서며 관심을 모았다.

코칭 스태프들은 여러 선수들에 대한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김대환 골키퍼 코치는 “사실 내가 현역 시절 벤치 신세다 보니 벤치 선수들의 마음을 잘 안다. 두 선수들에게 이야기하면서 언젠간 기회가 온다고 다독였다"고 회상했다.

대회 내내 골키퍼를 전담한 김대환 코치는 "지민이랑은 한국어로, 민수랑은 독일어를 할 줄 아는 오승혁 피지컬 코치를 통해 이야기했다. 2경기만 더 있었으면 모두 뛰게 해주는데"라고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공오균 코치는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의 대체 멤버로 합류해 이규혁에 대해 대한 애틋한 마음을 나타내기도 했다. 그는 "훈련조 대장으로 이규혁이 워낙 잘해주다 보니 팀 분위기가 좋았다"며 "그렇기 때문에 내 마음 속 골든볼은 규혁이다"고 고마움을 나타냈다.

/mcadoo@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