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18세 구보, 일본-에콰도르전 평점 2위 '7.7'

기사입력 : 2019.06.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균재 기자] 일본의 18세 공격수 구보 다케후사(FC도쿄)가 에콰도르전 맹활약을 펼치며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을 받았다.

일본 축구대표팀은 25일(한국시간) 오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의 미네이랑 스타디움서 열린 에콰도르와 2019 코파 아메리카' C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서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로써 일본은 2무 1패(승점 2) 조 3위로 탈락했다. 조 3위 2팀에 주어지는 와일드카드 8강행을 노렸지만 B조 3위 파라과이에 골득실서 3골 뒤져 뜻을 이루지 못했다.

구보는 어린 나이에도 경쟁력을 입증했다. 최근 레알 마드리드 2군격인 카스티야에 입단한 구보는 국제 무대서 장밋빛 미래를 엿봤다. 구보는 이날 나카지마 쇼야(알두하일)와 함께 일본의 공격을 주도했다.

유럽축구통계전문인 영국 후스코어드는 구보에게 양 팀 두 번째로 높은 평점 7.7을 부여했다. 에콰도르 동점골 주인공인 메나(8.1점)에 이어 가장 후한 평가이자, 일본의 선제골을 책임진 나카지마(7.3점)보다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dolyng@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