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KLPGA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28일 개막... 박채윤·최혜진 등 출전

기사입력 : 2019.06.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포스터. / 사진=KLPGA 제공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포스터. / 사진=KLPGA 제공
KLPGA가 2019시즌 15번째 대회인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with SBS Golf(총상금 6억 원·우승상금 1억2000원)'가 오는 28일부터 사흘간 강원도 용평에 위치한 버치힐 골프클럽(파72·6434야드)에서 열린다고 25일 밝혔다.

이 대회의 초대 챔피언인 고진영(24·지하이트진로)이 KLPGA 2017시즌 대상을 차지해 국내 여왕 자리에 올랐다. 현재 LPGA에서도 활약하며 세계 랭킹 1위에 올라있다. 역대 우승자 이소영(22·롯데), 최혜진(20·롯데)과 함께 디펜딩 챔피언인 박채윤(25·삼천리) 역시 KLPGA 톱 플레이어로 등극했다.

디펜딩 챔피언 박채윤은 올 시즌 아직 첫 우승을 신고하지 못했다. 하지만 꾸준한 경기력을 선보이며 효성에프엠에스 대상포인트 2위, 톱텐 피니쉬율 1위에 자리하는 중이다. 기세를 몰아 본 대회 타이틀 방어와 시즌 첫 승을 동시에 노린다.

박채윤은 "생애 처음으로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참가한다. 마음속에 설렘이 가득하지만, 사실 약간 떨린다. 직전 대회 우승자인 (조)정민이와 상금순위 1위인 (최)혜진이와 한 조가 되어 플레이할 생각에 긴장된다"며 "그들과 경쟁도 중요하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선 지난 해의 나와 경쟁할 것이다. 좋은 기억을 담은 코스이기에, 작년보다 더 훌륭한 성적을 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올 시즌 좋은 컨디션과 성적을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쉼 없이 대회에 참가하다 보니, 체력적으로 힘든 부분이 있다. 현시점에 체력관리가 중요한 것 같다"며 "자주 휴식을 취하려고 하고 있고, 내 스윙을 다시 찾기 위해 코치님과 특별레슨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채윤은 올 시즌 목표에 대해 "개막 전 목표는 '꾸준한 성적을 내는 것'이었다. 지금까지 기대했던 성적이 나오고 있다. 솔직히 이제는 우승이 욕심이 난다. 우승을 위해 플레이하겠다"고 전했다.

올 시즌 3승을 기록 중인 최혜진은 "아마추어 때 첫 우승을 했던 대회로, 나에게는 행복한 추억이 있는 곳이다. 긍정적인 마음으로 참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샷감이 좋은 상태다. 코스와는 잘 맞으니, 내 플레이가 제대로 나온다면 좋은 성적을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자신감을 비쳤다.

조정민은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와 'BC카드 한경 레이디스컵 2019'에서 우승했다. 최혜진과 함께 다승자로 등극했고 현재 대상포인트 1위이다. 이번 대회에 우승한다면 효성에프엠에스 상금순위에서 선두로 오를 가능성이 높다.

조정민은 "최근 2년간 이 대회에서 연속 공동 2위를 기록했다. 아직도 코스 레이아웃이 머리에 선명하다. 과거 좋았던 기억과 지난주 우승했던 감을 보태 멋진 경기를 펼칠 것이다"고 말했다. 또 "재작년은 폭우 그리고 작년에는 찜통더위로 상반되는 날씨를 겪었다. 하지만 날씨에 영향 받지 않고, 좋은 컨디션을 유지했다. 유독 이 코스에서는 좋은 기운을 받는 것 같다"고 했다.

슈퍼루키 조아연은 효성에프엠에스 신인상포인트와 평균타수 선두에 올라있다. 그는 "이번 대회 역시 예선통과를 목표로 준비하겠다. 예선 통과를 하게 되면 본격적으로 공격적인 플레이를 전개하겠다"며 "대상포인트 경쟁도 눈앞에 있지만, 그 어느 타이틀보다 신인상 경쟁에 몰두할 것"이라고 경쟁을 예고했다.

또 "2015년도에 이 대회에 아마추어 자격으로 출전해 아마추어 1위를 수상한 경험이 있다. 코스에 좋은 경험이 있으니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여기에 올 시즌 1승과 준우승을 한 김지현(28·한화큐셀), 최근 3개 대회에서 연속 톱10을 기록한 장하나(27·BC카드), 이번 시즌 준우승 2번과 상금순위 8위에 자리하고 있는 이소영(22·롯데) 등 KLPGA 대표하는 선수들이 우승컵을 향한 경쟁에 뛰어든다.

지난주 선두권에 깜짝 등장, 이슈를 몰았던 한상희(29·볼빅)와 올 시즌 드림투어에서 우승 2회와 준우승 4회를 기록한 황예나(26)도 참가해 눈길을 끈다.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