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무실점 만족' 인천-제주, 강등권 탈출 의지 안보였다

기사입력 : 2019.08.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인천, 최규한 기자]경기 종료 후 양 팀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누워 아쉬워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인천, 우충원 기자] 상대를 꺾으면 강등권 탈출이 가능했다. 그러나 양팀 사령탑은 무실점 승부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인천과 제주는 18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2019 26라운드 맞대결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승리를 거두면 강등권 탈출 기회가 있던 인천과 제주는 사이좋게 승점 1점씩 추가했다. 

인천은 4승 7무 15패 승점 19점으로 경남과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서 밀려 순위 반등에 실패했다. 제주는 승점을 추가했지만 3승 9무 14패 승점 18점으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인천과 제주는 이날 각각 10개와 9개의 슈팅을 시도했다. 그 중 유효슈팅은 4-5개였다. 하지만 골은 터지지 않았다. 지루한 경기만 이어졌다. 전방 공격수는 볼 간수가 이뤄지지 않았고 슈팅은 약했다. 강등권에 머물 이유를 증명했다. 

경기 후 양팀 사령탑의 이야기는 완전히 같았다. 먼저 기자회견을 펼친 제주 최윤겸 감독은 "지난 2경기서 많은 실점을 허용한 것이 선수들의 사기가 꺾였다. 최하위로 떨어지면서 부담감이 컸다. 전반에는 준비한 것처럼 좋은 경기 운영을 했다. 후반서는 좋았던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했다. 체력적인 부담이 커서 집중력이 떨어진 것 같다. 오랜만에 무실점 경기를 펼친 것이 다행이었다. 선수들 고생했다"고 말했다. 

인천 유상철 감독의 이야기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유 감독도 "여러 기회를 살리지 못한 것이 아쉽다.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서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친 것이 다행"이라고 전했다. 

경남이 대구에 패배를 맛보며 강등권 탈출 기회가 있었다. 하지만 사이좋게 승점 1점씩만 챙겼다. 

부진탈출에 힘겨운 인천과 제주는 경남까지 포함, '경제인'이라는 우스꽝스런 별명을 얻은 상태다. 그러나 양팀 선수들은 경기 시작부터 상대를 공략하는 것이 아니라 일단 지지않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었다. 

적어도 공격축구는 아니더라도 상대를 끊임없이 괴롭힐 준비를 했어야 했다. 그러나 인천과 제주 선수들은 소극적이었다. 양팀 사령탑의 말처럼 무실점에만 집중한 모습이었다. 탈진이 될 정도로 열심히 뛰었지만 선수들의 노력이 빛이 나지 못했다. 인천과 제주 모두 승리가 절실했기 때문이다. 

물론 무실점을 통해 패배를 당하지 않은 것도 중요했지만 강등권서 탈출할 수 있는 기회였기 때문에 적극적인 공세를 펼쳐야 했다. 그러나 양팀 사령탑이 말하는 것처럼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쳐 다행이라면 강등권 탈출은 요원해 보인다.    / 10bird@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