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징계 털고 돌아온 손흥민, 복귀전서 기성용과 코리안 더비 벌일까

기사입력 : 2019.08.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균재 기자] 손흥민(토트넘)의 복귀전과 함께 기성용(뉴캐슬 유나이티드)과 코리안 더비 맞대결에도 관심이 쏠린다.

토트넘은 오는 26일(이하 한국시간) 0시 30분 잉글랜드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뉴캐슬과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홈 경기를 갖는다.

반가운 얼굴이 돌아온다. 손흥민이 지난 시즌 다이렉트 퇴장 징계를 딛고 복귀한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리그 최종전인 에버튼전부터 올 시즌 리그 1~2라운드(아스톤 빌라, 맨체스터 시티)까지 3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손흥민이 없는 토트넘은 리그 2경기서 1승 1무를 기록했다. 아스톤 빌라를 3-1로 제압했고, 맨체스터 시티와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원하는 결과는 얻었지만 내용은 만족스럽지 못했다. 답답한 앞선에 손흥민의 공백을 절실히 느꼈다.

손흥민은 복귀전인 뉴캐슬전에 선발로 나설 것이 유력하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이 올 시즌도 다이아몬드 4-4-2 전형을 내세우고 있는 가운데, 해리 케인과 함께 최전방 공격수로 호흡을 맞출 전망이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모든 대회를 통틀어 20골 10도움을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특히 맨시티와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8강서 홀로 3골을 몰아치며 팀의 4강 진출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모처럼 만에 꿀맛 휴식을 취한 만큼 생기 있는 모습으로 복귀 무대를 누빌 것으로 기대된다. 뉴캐슬 지역지인 '쉴즈 가제트'는 21일 ‘토트넘의 가장 위협적인 선수’로 손흥민과 케인을 꼽으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국가대표팀 선배인 기성용과 맞대결이 성사될 지도 관심사다. 기성용은 아스날과 리그 개막전서 결장했지만 지난 17일 노리치 시티와 2라운드서 선발 출장해 74분을 소화하며 새 시즌 전망을 밝혔다.

올해 7월 지휘봉을 잡은 스티브 브루스 뉴캐슬 감독은 스리백 전술과 함께 3명의 중앙 미드필더를 기용하고 있다. 존조 셸비, 션 롱스태프, 이삭 하이든 등이 기성용의 경쟁자다. 이들 셋은 개막전에 나란히 선발로 나섰다.

노리치전엔 기성용, 셸비, 하이든이 중원서 호흡을 맞췄다. 지금까진 노리치전 만회골 주인공인 셸비와 후반 기성용을 대신해 교체 투입돼 셸비의 골을 도운 롱스태프가 경쟁에서 한발 앞선 모양새다.

손흥민이 복귀전서 기성용과 시즌 첫 코리안 더비를 벌일 지 이목이 집중된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