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김도훈 감독 부재' 울산, 전북 참패 충격 벗고 '선두 재복귀'

기사입력 : 2019.08.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OSEN=강필주 기자] 울산 현대가 폭발적인 득점력을 앞세워 선두로 복귀했다.

울산은 24일 오후 7시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7라운드 상주 상무와 홈경기에서 5-1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울산은 시즌 17승7무3패, 승점 58을 기록, 이날 성남과 1-1로 비긴 전북 현대(16승9무2패, 승점 57)를 밀어내고 선두로 복귀했다. 

울산은 지난 16일 전북 현대와의 선두자리를 놓고 벌인 맞대결에서 치명상을 당했다. 팽팽할 것이란 예상과 달리 0-3으로 참패하면서 2위로 떨어져 큰 충격을 받았다. 김도훈 감독까지 징계를 받아 이날 벤치에 나서지 못해 어수선한 분위기가 이어지는 듯 했다.

하지만 울산은 단 한 경기만에 충격을 완전히 벗어던졌다. 더구나 경남, 제주, 포항을 연파하며 최근 3연승으로 무섭게 질주하던 상무를 재물로 삼아 다시 전북과 선두 경쟁을 펼칠 동력을 마련했다.

울산은 전반 21분 수비수 강민수의 선제 헤더골로 포문을 연 후 26분 김보경의 추가골로 승기를 잡았다. 후반 41분 김민혁에게 만회골을 내주며 전반을 마친 울산은 후반 12분 김인성의 추가골과 후반 26분과 29분 터진 황일수의 멀티골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letmeout@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