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벤투, ''북한과 평양 원정, 모든 시나리오 만들고 대비 중''

기사입력 : 2019.09.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인천공항, 강필주 기자] "모든 시나리오를 만들어놓고 대비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2022년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첫 원정경기를 무난하게 치른데 대해 만족감을 표시했다. 이어 오는 10월 15일 북한과 치를 평양 원정에 대한 대비책도 마련해뒀다고 강조했다.

벤투 감독은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대표팀과 함께 귀국했다. 벤투 감독은 지난 6일 끝난 조지아와 평가전에서 스리백 라인을 실험하며 2-2로 비겼지만 본 경기였던 투르크메니스탄전에서는 원래 멤버를 가동, 2-0으로 승리했다.

벤투 감독은 첫 원정경기에 대해 "쉽지 않은 긴 장거리 원정을 상당히 좋게 잘마무리 했다고 본다. 원정 2연전이 시차도 있고 장거리였지만 원했던 결과 얻었다"면서 "투르크메니스탄전 전반에는 좋은 경기 보여줬지만 후반에는 다소 어려움을 겪었다. 그래도 첫 경기 결과 잘 가져와 다행이라 본다. 며칠 휴식 통해 재충전하고 다음주부터 경기 관전하고 상대 분석하고 10월 이동이나 계획에 대해 면밀히 살펴 다음 두 경기(스리랑카, 북한전) 잘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불확실한 북한과 평양 원정에 대해 벤투 감독은 "지금도 그부분에 대해 축구협회 행정파트와 긴밀하게 협의하는 부분이다. 어떤 상황이 벌어질 지 모른다. 모든 시나리오를 만들어놓고 대비하고 있다. 중요한 것은 3번째 경기 치르기 앞서 홈에서 경기를 해야 한다. 그 경기부터 잘 치러야 한다"고 말해 당장은 10월 10일 열릴 스리랑카전에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벤투 감독은 조지아전 치르는 등 최대한 늦게 투르크메니스탄에 입국한 것과 관련해 "평양 원정과 상관없이 기본적으로 취하고 있는 전략은 경기 치를 상대국에 최대한 늦게 도착하도록 하는 것이다. 항상 이동 계획이나 시간적으로 허용된다면 그렇다. 평양 원정도 상황 봐야지만 허용되는 한 늦게 들어가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신욱 발탁 후 기용한 점에 대해는 "처음 와서 정말 좋은 모습 보여줬다. 본인도 대표팀 스타일에 맞추려는 노력을 보여줬다"고 칭찬에 나선 벤투 감독은 "본인 만의 특징이 있는 공격수다. 서로 각자 조금씩 맞춰야 할 부분이 있다. 그런 부분들이 잘 나왔다고 본다. 함께 할 때 태도도 좋았고 경기도 좋았다. 하지만 10월 소집만 해도 몇주가 남았다. 소속팀 경기도 남았고 어떤 상황이 발생할지 모른다. 그 때마다 대표팀 이익을 위해 뭐가 최선인지 고민해서 명단을 짜겠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마지막으로 벤투 감독은 추석 명절을 맞아 팬들에게 "최대한 즐겁고 풍요로운 한가위 보냈으면 좋겠다. 모든 국민들이 평상시 열심히 각자 위치에서 일한 만큼 가족들과 좋은 시간 보냈으면 좋겠다"고 덕담을 남겼다.  /letmeout@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