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이재영-김연경 폭발' 한국, 숙적 일본 제압…월드컵 첫 승 신고

기사입력 : 2019.09.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FIVB 제공

[OSEN=이종서 기자] 여자 배구대표팀이 일본을 꺾고 배구월드컵 첫 승을 수확했다.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배구대표팀은 16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여자배구 월드컵 3차전 일본과의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세트스코어 3-1(23-25, 25-19, 25-22, 27-25)로 승리했다.

중국(0-3), 도미니카공화국(1-3)에게 패배하며 대회 2연패에 빠진 한국은 ‘숙적’ 일본을 꺾으며 대회 첫 승을 거뒀다.

세계랭킹 9위 한국은 6위 일본을 맞아 고전했지만, 집중력있게 경기를 풀어갔다. 1세트 20-19로 앞선 상황에서 범실과 서브 에이스로 역전을 허용한 한국은 23-25로 패배했다.

2세트부터는 반격에 나섰다. 치열한 랠리가 진행된 가운데 김연경이 해결사로 나섰고, 21-19에서 내리 4점을 올리면서 그대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분위기를 탄 한국은 3세트에도 해결사로 나서며 승리를 이끌었고, 4세트 듀스로 승부가 흐른 상황에서 이다영의 블로킹으로 25-25를 만든 한국은 이재영의 득점과 김희진의 서브에이스로 승리를 잡았다.

이날 이재영은 26득점으로 가장 많은 득점을 기록했고, 김연경이 블로킹 3개 포함 22점으로 활약했다. 김희진과 김수지는 28점을 합작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한국은 16일 러시아와 맞대결을 펼친다./ bellstop@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