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피겨 유영, US 클래식 은메달... 3번째 포디움 입상

기사입력 : 2019.09.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목동, 민경훈 기자] 13일 오후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제73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가 열렸다.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갈라쇼에서 유영이 화려한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 rumi@osen.co.kr

[OSEN=우충원 기자] 유영(15, 과천중)이 US 인터내셔널 피겨스케이팅 클래식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유영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41.25점을 얻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58.04점으로 4위를 차지한 유영은 합계 199.29점으로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일본의 미야하라 사토코가 204.30점으로 금메달을 따냈다. 유영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8.372점, 예술점수(PCS) 62.88점을 받았다.

지난주 이탈리아 베르가모에서 치러진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챌린저 시리즈인 롬바르디아 트로피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유영은 2주 연속 시상대 진입에 성공했다. 지난달 필라델피아 서머 인터내셔널 우승을 포함하면 시즌 세 번째 포디움 입성이다. / 10bird@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