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에너지-창의성-의욕 등 모든 게 부족'' 비판 받은 빅클럽.txt

기사입력 : 2019.09.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균재 기자] “에너지, 창의성, 의욕 등 모든 게 부족."

맨유는 지난 22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런던 스타디움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경기서 0-2로 패했다. 맨유는 이날 패배로 8위(승점 8, 2승 2무 2패)에 머물렀다. 

맨유는 이날 마커스 래시포드, 안드레아스 페레이라, 스콧 맥토미니 등 젊은피에 해리 매과이어, 다니엘 제임스, 아론 완-비사카 등 신입생들이 선발 출격했다. 후반엔 앙헬 고메스, 제시 린가드, 프레드까지 총동원했지만 도리어 쐐기골을 얻어맞고 무너졌다.

영국 ESPN은 “솔샤르 감독의 맨유는 에너지와 창의성, 의욕 등 모든 게 부족한 것 같았다”고 혹평을 쏟았다. 맨유는 이날 유효슈팅 3차례에 그치는 등 졸전 끝에 패배의 쓴잔을 들이켰다.

맨유는 미드필더 후안 마타와 네마냐 마티치가 나란히 팀 내 최저 평점인 4를 받았다. 이 매체는 리그서 오랜만에 선발 기회를 잡은 마티치를 향해 “맨유가 정말로 그를 필요로 했을 때 박차를 가하지 못했다”며 아쉬워했다./dolyng@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