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손흥민, ''체력 아끼고 싶은 적 한 번도 없다'' [한국-스리랑카]

기사입력 : 2019.10.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화성, 이인환 기자] "체력 아끼고 싶은 적 한 번도 없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서 열린 스리랑카와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2차전 홈경기서 8-0으로 대승을 거뒀다.

캡틴 손흥민(토트넘)은 이날 2골 1도움을 기록하며 대승에 밑돌을 놓았다. 손흥민은 체력을 아끼고 싶은 적 있냐는 질문에 "없다. 모든 선수들은 경기를 뛰는 것을 좋아한다. 나한테는 이거 만큼 좋은 게 없고 행복감을 주는 게 없다. 가끔씩 열리는 국내 매치는 축구팬들을 찾아 뵐 수 있는 유일한 기회다. 또 이런 기회를 찾아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오늘 같이 많은 골들을 넣으면 더 행복할 일이 없다. 그런 생각은 축구를 하면서 한 번도 한 적 없다. 이것 만큼 행복한 일이 없다"고 말했다.

다음은 손흥민과 일문일답.

-경기 소감.

▲일단 선수들이 많은 골을 넣은 것에 대해서는 칭찬을 받을 만한 경기였다. 이게 다가 아니다. 강한 팀은 이기는 것이 습관이 되어 있다. 정신적인 부분부터 배울 수 있었다. 전반 끝나고도 선수들한테 '우리가 5-0으로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끝까지 끈을 놓지 말고 넣을 수 있을 때까지 넣자’고 얘기했다. 이 경기서 배워 나갈 수 있는 부분이 많은데 선수들이 잘해준 것 같다. 우리보다 약체인 것은 사실이다. 더 남은 경기들을 더 잘 준비하겠다. 항상 이렇게 대승을 거둘 수는 없지만 좋은 경기력과 재밌는 볼거리로 많이 찾아 뵙겠다.

-이강인 등장으로 킥 부담이 줄었나.

▲킥력이 좋은 선수가 많기 때문에 굳이 말할 필요는 없다. 킥에 대한 부담감을 느낀 적은 없었다.

-경고 받은 상황은.

▲어디까지나 심판의 결정을 존중한다. 하지만 나는 뛰어나갔고,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볼 지는 모르겠지만 우리가 6-0으로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시간을 끌 행동을 할 필요 없었다. 충분히 뛰어나왔다고 생각한다. 교체되서 기다리는 선수도 있기 때문에 뛰었다. 심판의 결정을 존중하지만 판단이 미스였다는 것은 사실이다. 안 받아도 되는 경고를 받은 나도 잘못했다. 앞으로 조금 더 잘 계산해야될 거 같다. 

-체력을 아끼고 싶은 적 있는지.

▲없다. 모든 선수들은 경기를 뛰는 것을 좋아한다. 나한테는 이거 만큼 좋은 게 없고 행복감을 주는 게 없다. 가끔씩 열리는 국내 매치는 축구팬들을 찾아 뵐 수 있는 유일한 기회다. 또 이런 기회를 찾아서 좋은 경기력, 오늘 같이 많은 골들을 넣으면 더 행복할 일이 없다. 그런 생각은 축구를 하면서 한 번도 한 적 없다. 이것 만큼 행복한 일이 없다.

-북한전 변수는.

▲소집해서 얘기했다시피 우리는 경기에만 집중하면 된다. 북한이 어떤 경기를 하든, 어떤 선수를 데리고 오든 우리는 상관할 거 없다. 우리 경기에만 집중하면 된다. 많은 국민들을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오늘 경기는 이미 끝났으니까 오늘 저녁부터 선수들과 북한전에 집중하겠다. 

-어린 선수들이 잘해주는데(이강인, 백승호).

▲나도 어릴 적에 대표팀을 경험해서 알지만 쉬운 건 아니다. 선수들이 잘해줘서 고맙다. 하지만 상대를 존중하지 않는 뜻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우리보다 약체다. 이게 다가 아니다. 더 강팀하고 싸우고 부딪혀야 한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선수들이다. 오늘 경기에 만족하지 않았으면 한다. 

-두 번의 PK 실축.

▲많은 선수들이 차고 싶다고 이야기 했다. 하지만 두 번 연속 실축했기 때문에 나도 욕심을 냈다. 선수들이 양해해줘서 고맙다. 성공할 수 있어 좋다. 축구팬들과 코칭스태프에게 감사하다.

-오랜만에 대표팀 득점 소감.

▲대표팀에서 골을 넣는 것은 좋은 일이고 영광스럽다. 우리보다 조금 더 약체 팀을 상대로 골을 넣었지만 기분은 똑같다. 좋은 경기를 했다는 거에 만족한다. 선수들이 잘해줘서 고맙다. 많은 축구팬들이 오셨는데 골 넣는 모습도 보여드려서 뿌듯하다. 마음의 짐을 덜었다./mcadoo@osen.co.kr

[사진] 화성= 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