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너무나 여유로웠던 조현우, 경기 끝나도 여전히 각 잡힌 머리

기사입력 : 2019.10.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화성, 이인환 기자] 스리랑카전 조현우(대구 FC)는 너무나 편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남자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치른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에서 김신욱의 네 골 대폭발에 힘입어 스리랑카를 8-0으로 대파했다.

2연승의 한국(승점 6점, +10)은 북한(승점 6점, +3)을 골득실에서 제치고 H조 1위로 올라섰다. 

김승규에게 주전 골키퍼 자리를 내줬던 조현우는 이날 4개월만에 선발 골키퍼 장갑을 꼈다. 그는 지난 6월 11일 이란과 친선전 이후 무려 네 달 만에 대표팀 주전으로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스리랑카는 약해도 너무 약했다. 상대가 하프라인도 넘어오지 못해 골키퍼가 없어도 될 지경이었다. 스리랑카는 이날 경기 내내 단 한 개의 슈팅을 기록하지 못했다.

조현우 입장에서는 말 그대로 너무 여유로웠던 경기였다. 상대 진영에서만 경기가 진행되다 보니 조현우가 하프라인을 넘어 빌드업을 시도할 정도였다. 실제로 조현우는 전반 2차례만 발로 공을 잡았다.

스리랑카는 후반 38분 맞은 역습찬스에서도 오프사이드를 범해 슛을 해보지 못했다. 이날 조현우가 처음 제대로 공을 잡은 것은 후반 추가시간이었다. 못쓸 것 같던 조현우가 손을 쓰는 순간 관중석에서는 환호와 박수가 나왔다.

경기 후 만난 조현우는 추가시간 자신이 공을 잡자 나온 팬들의 환성에 대해  "들었다. 사실 나도 기분이 좋긴 했다"라고 멋쩍게 팬들에게 고마움을 나타냈다.

조현우는 "벤투 감독님이 경기 전 상대를 존중하라고 조언하셨다. 경기 내내 방심하지 않았따. 이런 경기서 골키퍼가 논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긴장을 늦춘 적이 없다"라고 해명했다.

이날 땀 흘릴 일이 없었던 조현우는 "샤워는 하지 않았다. 상대가 약해서 공을 못 잡아서는 아니다. 그냥 날씨가 추워서 안한 것이다. 파주 복귀해서 씻겠다"라고 여유로운 태도를 보였다.

조현우가 얼마나 여유로웠는지 알 수 있는 부분은 헤어스타일었다. 평소 각잡힌 머리로 유명한 조현우지만 경기가 끝난 후에는 머리 스타일이 망가지는 일이 잦았다. 

그러나 스리랑카전이 끝난 이후에도 조현우는 경기 전 헤어스타일이 그대로 유지된 상황이었다. 그는 "경기 전 왁스로 세팅한 상태 그대로다. 따로 만진 것은 아니다"라고 미소를 보였다.

/mcadoo@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