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이강인의 백점 만점 홈 데뷔전, 기대와 환호...그리고 벤투의 당부

기사입력 : 2019.10.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화성, 이인환 기자] '슛돌이' 이강인(발렌시아)이 점점 대표팀에 자리잡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남자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치른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에서 김신욱의 네 골 대폭발에 힘입어 스리랑카를 8-0으로 대파했다.

2연승의 한국(승점 6점, +10)은 북한(승점 6점, +3)을 골득실에서 제치고 H조 1위로 올라섰다. 

홈경기서 첫 선발로 나선 이강인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자신의 재능을 뽐냈다. 장단점이 확실한 선수로 평가받는 이강인이지만, 이날은 장점만 빛났다.

이강인은 경기 내내 킥과 패스를 통해 경기를 조율했다. 상대 선수를 상대로 여유로운 개인기로 압박을 벗어난 이후 패스를 뿌리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공격 포인트도 있었다. 전반 20분 이강인은 코너킥 상황에서 날카롭고 정확한 킥으로 황희찬의 헤더를 이끌었다. 백점 만점의 홈 데뷔전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경기 후 믹스트존서 만난 이강인은 "형들이 절 믿어주고 저도 형들을 믿어서 좋은 모습 보여줬다. 따로 (패스에 집중하자는) 그런 것보다 다 너무 잘해서 나도 너무 편하게 잘할 수 있었다"라고 미소를 보였다.

2만 5233명의 홈팬들 앞에서 자신을 뽐낸 이강인은 "특별했다. 한국팬 앞에서 이렇게 뛴 것은 처음이다. 너무 행복했다. 더 열심히 해서  많이 뛰도록 노력해야겠다”고 다짐했다.  

벤투 감독은 이강인에게 조지아전에 이어 스리랑카전도 2연속 선발 기회를 주며 신뢰를 보였다. 그는 이날 이강인의 활약에 대해 "기술적으로 뛰어난 선수다. 좋은 경기를 했다"라고 칭찬했다.

물론 아직 어린 선수인 만큼 여기서 안주해서는 안된다는 조언도 따랐다. 벤투 감독은 "미드필더라면 수비력도 필요하다. 기술만 가져서는 안된다. 더 많이 성장해야 한다. 나도 돕겠다"라고 당부했다.

이강인의 대표팀 커리어는 아직 시작점이다. 앞으로 가야할 길이 더 많은 선수인 이강인이 벤투 감독의 기대대로 더욱 발전해서 좋은 선수로 자리 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mcadoo@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