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감각적 득점포' 정우영, 집중력으로 존재감 증명 [한국-우즈벡]

기사입력 : 2019.10.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천안, 곽영래 기자]전반 한국 정우영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천안, 우충원 기자]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골 맛을 보며 존재감을 증명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치러진 우즈베키스탄과 친선 2차전에서 전반 30분 터진 정우영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1-2로 패했다. 1차전을 3-1로 이긴 한국은 1승 1패로 평가전을 마무리 했다.

정우영은 경기 시작과 함께 후방에서 날카롭게 연결된 패스를 이어받고 상대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이했다. 그러나 볼 컨트롤이 잘 이뤄지지 않아 결정적인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전방에서 기다리고 있는 정우영은 전반 7분 상대 수비 뒷공간을 파고 들었지만 오프 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정우영은 상대 수비를 괴롭히며 스스로 볼을 빼앗기도 했다. 전반 12분 상대 골키퍼가 방심한 틈을 놓치지 않은 정우영은 감각적인 플레이로 공격기회를 만들었다. 또 곧바로 이어진 공격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코너킥을 슈팅으로 연결하는 집중력도 선보였다. 

정우영은 전반 30분 기어코 선제골을 터트렸다. 문전에서 집중력을 잃지 않고 얻어낸 골이었다. 김대원이 상대 수비와 경합서 이겨낸 볼을 문전으로 살짝 연결하자 정우영이 침착한 슈팅으로 득점, 한국이 1-0으로 앞섰다. 

김학범호는 꾸준히 정우영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연결했다. 정우영도 추가 득점을 뽑아내기 위해 분주히 움직였다. 정우영은 전반 추가시간에도 날카로운 중거리 슈팅으로 우즈베키스탄을 괴롭혔다. 

[OSEN=천안, 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정우영은 후반 15분 교체되어 그라운드를 빠져 나갔다. 풀타임 출전은 아니었지만 자신의 존재감은 분명하게 드러내며 경기를 마무리 했다. / 10bird@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