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정우영 선제골 넣었지만…’ 한국, 우즈벡에 1-2 역전패...평가전 1승1패 [한국-우즈벡]

기사입력 : 2019.10.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천안, 서정환 기자] 한국이 통한의 역전패를 당했다 .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치러진 우즈베키스탄과 친선 2차전에서 전반 30분 터진 정우영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1-2로 역전패했다. 한국은 우즈벡과 두 차례 평가전을 1승1패로 마쳤다. 

한국은 김대원과 조규성, 정승원이 공격을 맡고 한찬희, 김준범, 정우영이 중원을 지켰다. 이상민, 김진야, 차오연, 이유현이 수비고 골키퍼는 허자웅이다.

한국은 킥오프와 동시에 정우영이 페널티박스 우측에서 단독으로 골키퍼와 맞섰다. 정우영이 우물쭈물하면서 슈팅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주도권을 잡은 한국은 줄기차게 우즈벡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12분 정우영은 골문 앞에서 개인기로 수비수를 제치는 여유를 보였다. 

전반 13분 김대원이 올려준 코너킥을 정우영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가 쳐냈다. 전반 18분 조규성이 감각적으로 때린 슛은 옆그물을 통과했다. 

우즈벡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17분 루스타모프가 중거리 슈팅을 때리며 첫 슈팅을 기록했다. 전반 25분 김준범이 페널티박스 앞에서 파울을 범했다. 압디칼리코프가 찬 공은 골대를 넘어갔다. 

첫 골은 정우영이 터트렸다. 전반 30분 김대원이 우측면을 돌파해 내준 공을 정우영이 마무리해 선제골을 뽑았다. 한국이 1-0으로 전반전을 리드했다. 

후반전 행운의 골이 터졌다. 후반 5분 알리자노프가 찬 공이 우즈베키스탄 선수를 맞고 굴절돼 골망을 흔들었다. 두 팀이 1-1 균형을 이뤘다. 한국은 후반전 교체로 들어간 임민혁이 후반 20분 대포알 슈팅을 날렸다. 골키퍼가 가까스로 막아낸 슈팅이었다. 

우즈베키스탄은 후반 36분 자수벡 야크시배프가 역전골을 터트려 1-2로 경기를 뒤집었다. 수세에 몰린 한국은 막판까지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동점골을 넣지 못하고 경기를 마쳤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천안=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