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K리그 선수들의 우승팀 예상...주세종, ''전북-울산, 우승하려면 4팀 이겨내라''

기사입력 : 2019.10.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프로축구연맹 제공

[OSEN=신촌, 이승우 기자] "울산-전북 우승하려면 나머지 팀 이겨내라."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6일 오후 6시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파이널라운드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파이널 A에 살아남은 울산 현대, 전북 현대, FC 서울, 대구 FC, 포항 스틸러스, 강원 FC가 참석했가. 각 팀의 감독들과 대표 선수들은 마지막 5경기에 대한 투지를 보였다.

울산은 김도훈 감독과 김보경, 전북은 모라이스 감독과 문선민, 서울은 최용수 감독과 주세종, 대구는 안드레 감독과 정승원, 포항은 김기동 감독과 완델손, 강원은 김병수 감독과 한국영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참석한 선수들은 파이널 라운드로 돌입한 K리그 순위를 예상했다. K리그 최종 순위를 예상해달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선수들은 모두 조심스러운 입장을 표했다. 

정승원과 주세종은 울산과 전북에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정승원은 “우승 경쟁이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대구가 울산과 전북 모두 이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세종 또한 “두 팀이 우승을 하려면 나머지 4팀을 모두 이겨야 할 것”이라며 으름장을 놨다.

그 와중에 강원의 미드필더 한국영은 과감하게 울산이 우승할 것이라는 예상을 했다. 한국영은 “울산, 전북 중 누가 우승하는 것보다 강원이 좋은 순위에 있으면 좋을 것”이라면서도 “굳이 우승팀을 꼽자면 울산리다”라고 예측했다. 

이에 김도훈 울산 감독은 “국영아 울산 올래?”라며 재치있게 받아치며 행사장 분위기를 뜨겁게 만들었다.

반대로 김보경과 문선민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 진출할 팀을 전망했다. 문선민은 “팀에 복귀한 선수들이 많은 서울이 ACL에 진출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김보경은 “대구와 강원의 팬들이 간절한 것 같다. 그 간절함이 이뤄질 것 같다”라고 말했다. / raul1649@osen.co.kr[사진] 프로축구연맹 제공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