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한 숨 돌린 현주엽 감독’ LG, 랜드리 없는 오리온 상대 5연패 탈출...시즌 첫 승

기사입력 : 2019.10.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서정환 기자] LG가 천신만고 끝에 5연패서 탈출했다. 

창원 LG는 16일 창원체육관에서 개최된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1라운드’에서 고양 오리온을 74-61로 눌렀다. 개막 후 5연패에 빠졌던 최하위 LG는 겨우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오리온은 1승 4패가 됐다. 

오리온은 외국선수 마커스 랜드리가 시즌아웃으로 뛸 수 없는 상황. 대체선수를 구한 오리온은 일단 조던 하워드 한 명으로 경기를 치렀다. 

두 팀 모두 공격력이 떨어져 졸전을 펼쳤다. LG는 37-32로 전반전을 앞섰다. 승부는 3쿼터에 갈렸다. LG가 17점을 넣는 동안 오리온은 단 9점에 그쳤다. 4쿼터 점수 차가 20점으로 벌어지며 LG가 승리했다. 

캐디 라렌이 30점, 15리바운드로 수훈을 세웠다. FA로 합류한 정희재가 13점으로 제 몫을 다해줬다. 오리온은 최진수가 15점, 조던 하워드가 13점을 넣는 등 득점부진을 떨치지 못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KBL 제공.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