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무리뉴, ''리버풀이 내 기록 깨지 못해 기뻐...클롭, 약간 좌절했을걸''

기사입력 : 2019.10.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위르겐 클롭 감독이 이끄는 리버풀이 연승행진을 멈추자 조세 무리뉴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감독이 노골적으로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리버풀은 21일(한국시간) 오전 0시 30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맨유와 원정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전반 36분 마커스 래시포드에게 선제골을 내준 리버풀은 후반 40분 교체 투입된 아담 랄라나의 동점골에 겨우 균형을 맞춘 채 경기를 끝냈다. 

이로써 리버풀은 무패행진을 9경기로 늘렸다. 하지만 개막전부터 이어져 오던 연승행진은 '8'에서 멈춰 서야 했다. 이 경기를 이겼다면 리버풀은 무리뉴 감독이 이끌던 지난 2005-2006시즌 첼시 기록인 개막 9연승과 타이를 이룰 수 있었다.

이에 무리뉴 감독은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리버풀이 이기지 못해 정말 기쁘다. 내 기록이 그들에게 의해 깨지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클롭은 분명 약간 좌절했다. 올드 트래포드(맨유 홈구장)는 리버풀에게 승리를 허용하지 않는 특별한 곳"이라고 밝혔다.

무리뉴 전 감독이 이렇게 드러내놓고 기뻐한 이유는 클롭 감독의 경기 후 인터뷰 때문이었다. 클롭 감독은 경기 후 "잉글랜드에 온 후 맨유는 항상 이런 식이었다. 모두가 산처럼 쌓아서 작정하고 수비만 한다"면서 "우리는 아무 것도 잃지 않았다. 단지 (승점) 1점을 잃었을 뿐이다. 계속 하면 된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하지만 클롭 감독의 이 말은 무리뉴 전 감독이 그냥 넘길 수 없는 말이기도 했다. 실제 무리뉴 전 감독은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맨유를 이끌었고 당시 많은 전문가들로부터 수비 위주의 경기를 펼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무리뉴 감독은 "그는 이번 메뉴를 좋아하지 않았다. 그는 육고기를 좋아하는데 물고기가 나왔으니 행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리버풀은 이날 비기면서 2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19)와 6점차로 좁혀졌다. 리버풀은 지난 시즌에도 막판 맨체스터 시티에 역전 우승을 내준 바 있다. /letmeout@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