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챔스 때 반했다' 클롭, 21세 노르웨이 MF 보고 ''흥미롭다''

기사입력 : 2019.11.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산데르 베르게. /사진=AFPBBNews=뉴스1
산데르 베르게. /사진=AFPBBNews=뉴스1
잉글랜드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52) 감독이 새로운 어린 스타를 발견한 것 같다. KRC헹크(벨기에)의 미드필더 산데르 베르게(21)가 주인공이다.

노르웨이의 VG는 7일(한국시간) "베르게가 클롭 감독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고 전했다. 리버풀은 지난 6일 헹크와 유럽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2-1 진땀승을 거뒀다. 이 경기를 마치고 클롭 감독은 베르게에 대해 "매우 흥미로운 선수"라고 칭찬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르웨이 출신의 베르게는 올 시즌 리그 14경기에서 2골을 기록 중이다. 유럽챔피언스리그 4경기에서도 뛰었다. 또 중앙 미드필더와 수비형 미드필더를 소화할 수 있다.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