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이동준 PK 실축한 뒤 결승골’ 한국, 사우디에 2-0 쾌승

기사입력 : 2019.11.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서정환 기자] 김학범호가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13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알 샤밥 알 아흘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두바이컵' 1차전에서 이동준과 조규성의 연속 골이 터져 사우디아라비아를 2-0으로 눌렀다. 

4-2-3-1 포메이션의 한국은 조규성이 원톱으로 나섰다. 엄원상, 정승원, 이동준이 2선 공격을 맡았다. 맹성웅과 한찬희가 중원을 지키고 김진야, 김재우, 이상민, 이유현이 포백이었다. 골키퍼는 송범근이었다. 

한국은 초반 사우디에게 주도권을 내줬다. 전반 10분 크로스에 이은 엄원상의 헤딩슛 시도가 불발됐다. 사우디가 중원을 장악해 좀처럼 경기가 풀리지 않았다. 전반 34분 조규성의 슈팅도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전 득점은 없었다. 

후반 5분 정승원이 파울을 당해 한국이 페널티킥을 얻었다. 하지만 이동준이 실축을 했다. 분위기가 넘어갈 수 있었지만 이동준은 만회했다. 후반 10분 정승원의 크로스를 이상민이 헤딩패스를 했고, 이동준이 다시 헤딩슛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뽑았다. 

한국은 후반 32분 조규성이 엄원상의 패스를 추가골로 연결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국은 1차전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15일 바레인, 17일 이라크, 19일 아랍에미리트와 차례로 대결하며 실전감각을 조율한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두바이=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