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불만 가득한 포체티노 경질, 토트넘엔 불가피한 선택''(英매체)

기사입력 : 2019.11.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갑작스런 경질 소식은 충격적이었다. 하지만 토트넘에겐 필요했던 것이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영국 축구전문가 마틴 사무엘은 20일(한국시간) '데일리 메일'을 통해 "다니엘 레비 회장이 토트넘을 챔피언스리그로 안내한 남자를 경질해서 화가 날 수도 있지만 그렇지 않다. 경질은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주장했다.

토트넘은 이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경질을 발표했다.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은 포체티노 경질 이유에 대해 "우리는 이 변화를 극도로 꺼렸다"면서 "이는 이사회가 가볍거나 서둘러 내린 결정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레비 회장은 "지난 시즌 마지막과 이번 시즌 초반 국내 리그 성적은 아주 실망스러웠다. 힘든 결정이었다"라면서 "포체티노 감독, 그의 코칭스태프들과 함께 기억할 만한 순간을 만들었다. 그들은 우리 역사의 일부가 될 것이다. 그동안의 헌신에 감사했다"라고 작별을 고했다.

사무엘은 "토트넘은 그동안 포체티노 감독 체제 아래서 전진했다.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그렇지 않았다. 그들은 후퇴했고 거의 끊임없이 불만족스런 내용만 들렸다. 최근에는 미소짓는 일 조차 만들지 못했다"면서 "결국 레비 회장은 토트넘이 반등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토트넘이 14위라서가 아니라 포체티노 감독이 더 이상 긍정적인 에너지의 원천이 아니었다. 그는 예전에 선수들을 향상시키는 좋은 감독, 훌륭한 코치, 개인이 아니었다. 얼마 동안 토트넘에 마음이 떠나 있었고 최근에는 그가 문제를 해결한 만큼 문제를 만들어냈다. 그의 공개적인 발언은 이사회 사람들을 격분시켰고 위기에 처한 구단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그는 "토트넘은 트로피가 없어도 팀, 경기장, 감독 등 잘 운영되고 있는 현대 구단의 전형이었다. 그러나 포체티노 감독은 대중 앞에서 그 이미지를 깎아내렸다. 토트넘은 현재 하위권에 있고 구단주와 회장은 그 원인과 결과를 확인하기 시작한다. 이번 시즌 토트넘의 실패와 포체티노 경질은 따로 놓을 수 없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포체티노 감독은 라이벌이 했던 일을 토트넘이 했지만 기뻐하지 않았다. 계속해서 이적 기록을 경신하며 선수를 영입했지만 포체티노 감독은 행복하지 않았다. 크리스티안 에릭센도 머물렀지만 행복하지 않았다. 최고의 선수들이 새 계약서에 서명했고 좋은 경기장이 세워졌지만 왜 행복해 하지 않았나"라고 반문해 포체티노 감독이 언론을 통해 불만을 터뜨린 것을 아쉬워했다.

이어 "그는 계속 불만을 털어놓았다. 한 두 번이면 협상에서 효과가 있을지 모르지만 몇달 동안 계속 되면 문제가 된다. 토트넘은 아마 현시대 최고의 감독을 해고했을 지 모른다.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그런 적이 없었다. 그는 약점이었고 팀을 분산시켰다"고 덧붙였다.  /letmeout@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