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내용 치열했다는 벤투, 객관적 지표로 복기한 브라질전

기사입력 : 2019.11.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균재 기자] 벤투 감독이 "결과에 비해 내용은 치열했다”고 총평한 브라질전을 객관적인 기록으로 복기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지난 20일(한국시간) 새벽 아랍에미레이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서 끝난 브라질과 A매치 친선경기서 0-3으로 졌다.

내용에 비하면 아쉬운 결과다. 한국은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잘츠부르크)을 필두로 브라질과 대등한 싸움을 벌였다. 뒤로 물러서지 않고 정면으로 맞닥트렸다. 다만 세밀함과 결정력이 2% 부족했다. 수비 집중력도 아쉬웠다.

벤투 감독은 "결과에 비해 내용은 치열했다. 브라질이 효율적으로 마무리한 차이”라며 "공격적으로는 자신감을 가져도 좋을 만큼 좋은 경기를 했지만 수비적으로는 좀 아쉽다”고 총평했다.

기록으로 복기한 브라질전은 어땠을까. 축구 데이터 수집과 분석, 평가를 전문으로 하는 ‘스포츠매틱스’의 데이터 기반 경기분석에 따르면 한국은 소위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였다. 

한국은 주요 지표서 브라질에 크게 밀리지 않았다. 볼점유율과 패스성공률은 각각 43-57, 91.8%-93.8%로 뒤졌다. 슈팅수는 13-14로 대등했다. 유효슈팅은 오히려 6-5로 1개 더 많았다. 공중볼 싸움도 9-7로 이겼다. 코너킥은 5개로 똑같았고, 프리킥은 7-5로 2번 더 기회를 잡았다. 

후반전 내용은 한국이 더 좋았다. 슈팅수는 8-6으로 앞섰고, 유효슈팅도 4-2로 두 배 더 많았다. 특히 후반 15분부터 약 30분간 4개의 유효슈팅을 기록하며 브라질을 위협했다.

세밀함은 떨어졌다. 챌린지 패스서 14-25로 크게 뒤졌다. 한국은 키패스 9, 스루패스 5, 도움은 없었다. 반면 브라질은 키패스 12, 스루패스 11, 도움 2개를 기록했다.

크로스성 패스(크로스, 얼리, 컷백)는 11-16으로, 성공률은 27.3%-31.3%로 근소하게 밀렸다. 한국은 크로스 9, 얼리와 컷백을 나란히 한 번씩 기록했다. 반면 브라질은 크로스 13, 컷백 3개를 기록했다.

수비 지표도 아쉬움을 남겼다. 골키퍼 선방 횟수는 1-6으로 조현우(대구)가 세계적인 수문장 알리송 베커(리버풀)에게 한 수 배웠다. 가로채기(14-27), 패스차단(21-25), 걷어내기(4-11) 등서 브라질에 밀리며 수비종합 점수서 58-79로 크게 뒤졌다.

벤투 감독의 말대로 내용은 전체적으로 치열했다. 그러나 공격과 수비의 세밀함에서 차이를 보였던 게 3골 차 패배의 결과로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dolyng@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