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알리, 무리뉴 감독 합류에 ''우리는 항상 배고팠다''

기사입력 : 2019.1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토트넘 트위터

[OSEN=강필주 기자] 델레 알리(23, 토트넘)가 새로운 사령탑이 된 조세 무리뉴 감독과 함께 우승에 대한 의지를 내보였다. 

알리는 23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토크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경질되고 무리뉴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것에 대해 "우리는 항상 우승을 향해 노력했다. 포체티노 감독이 우승할 수 있는 기반을 닦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알리는 "분명 포체티노 감독을 그대로 두든, 새로운 감독을 데려오든 그런(감독 교체) 결정은 구단 회장에게 달려 있다"면서 "하지만 선수로서 우리는 배가 고프다. 우리는 항상 배가 고팠다. 우리는 항상 승리를 원했다. 그것이 우리의 사고방식"이라고 강조했다.

알리는 토트넘 뿐 아니라 잉글랜드 대표팀에서도 핵심 자원으로 각광을 받았다. 유럽 전체에서 기대를 모은 알리지만 지난 시즌부터 부상이 겹치면서 만족스럽지 못한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토트넘에서의 부진은 잉글랜드 대표팀 탈락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무리뉴 감독의 합류는 알리에게도 기대를 모으는 부분이다. 포체티노 감독이 유망주의 틀을 깨줬다면 무리뉴 감독은 자신을 완성시킬 수 있는 기반이 될 수 있다.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없을 때 필요한 창의적인 모습을 무리뉴 감독을 통해 다시 보여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알리는 무리뉴 감독에 대해 "새로운 감독이 왔지만 우리의 배고픔은 여전하다. 우리는 여전히 같은 것을 원하고 있다. 단지 새로운 감독과 함께하는 것일 뿐"이라면서 "이상하고 힘든 시간이었지만 우리는 프로다. 때문에 우리는 주말 경기에 집중해야 한다. 우리는 여전히 할 일이 있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letmeout@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