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토트넘, 맨유전 패배 극복 목표...英언론, ''번리전, SON 화력이면 충분''

기사입력 : 2019.1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손흥민이 번리전 공격 선봉에 서서 승점 사냥의 임무를 수행한다.

토트넘은 오는 8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0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번리와 경기를 치른다. 

손흥민은 조세 무리뉴 감독이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후 치른 4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은 지난 맨유전을 제외하고 앞선 3경기에서 1골 3도움을 기록했다. 큰 이변이 없다면 번리와 경기에도 선발 출전 기회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영국 현지 언론도 손흥민을 번리전 키플레이어로 꼽았다. 영국 매체 ’90min’은 지난 6일 보도를 통해 “번리가 원정에서 승점을 원한다면 토트넘에 힘든 경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도 “손흥민, 델리 알리, 해리 케인의 화력이라면 충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토트넘의 공격진 컨디션에는 문제가 없지만 관건은 수비력이다. 무리뉴 감독 부임 후 치른 4경기에서 토트넘은 8골을 내줬다. 왼쪽 풀백 얀 베르통언을 배치해 변형 스리백을 가동했지만 매경기 2골을 내주며 수비불안을 노출했다. 

90min은 “토트넘의 문제는 수비다. 무리뉴 감독 부임 후 아직 클린시트(무실점 경기)를 기록하지 못했다”라며 “무리뉴 감독은 번리와 경기에서 이 문제를 바로 잡고 싶어한다”라고 평가했다./ raul1649@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