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남자라면 삼세번' 부산, 경남 2-0 완파하고 감격의 K리그1 복귀 확정

기사입력 : 2019.12.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창원, 이인환 기자] 남자라면 삼세번. 부산 아이파크가 3번째 도전서 감격의 K리그 복귀를 확정지었다.

부산 아이파크는 8일 창원 축구종합센터에서 열린 2019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 경남 FC 원정에서 호물로의 페널티킥 득점과 노보트니의 쐐기골을 앞세워 2-0 승리를 거뒀다.

앞선 1차전서 0-0 무승부를 거뒀던 부산은 다득점서 앞서며 다음 시즌 K리그1행을 확정지었다.

2015년 K리그2로 강등됐던 부산은 2017년부터 3년 연속 승강 플레이오프에 도전했다. 앞선 2차례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승격에 실패하며 울었던 부산은 세 번째 기회는 놓치지 않고 감격의 승격을 확정지었다. 반면 2018년 승격했던 경남은 2년 만에 다시 K리그2로 추락했다.

홈팀 경남은 3-5-2로 나섰다. 최전방에 제리치-김효기 빅앤스몰 투톱이 나섰다. 중원은 쿠니모토-조재철-고경민-김준범-이광진이 형성했다. 스리백은 이재명-이광선-김종필이 나섰다. 선발 골키퍼는 이범수.

부산은 4-4-2로 나섰다. 최전방엔 이정협-노보트니, 2선은 한지호-이동준이 지원에 나섰다. 포백은 김치우-수신야르-김명준-김문환이 나섰다. 선발 골키퍼는 최필수.

전반 시작과 동시에 부산이 거칠게 몰아쳤다. 전반 1분 좋은 위치서 프리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호물로가 올린 것을 이정협이 다이브 헤더로 연결했으나 무산됐다. 전반 2분 이동준의 돌파 이후 패스를 시도했으나 막혔다.

부산의 기세에 당황한 경남은 거친 육탄 수비로 버텼다. 전반 4분 김준범, 전반 5분 이광선이 연달아 파울을 범했다. 전반 9분 이광진이 거친 파울을 범해 다시 프리킥을 내줬다. 키커 호물로가 날카롭게 올린 것을 이범수가 간신히 잡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경남도 쿠니모토를 내세워 반격에 나섰다. 전반 12분 쿠니모토가 부산 수비수를 제친 다음 가볍게 로빙 패스를 박스 안으로 전했다. 제리치가 타이밍에 맞춰 쇄도했으나 최필수의 선방에 막혔다.

부산은 호물로를 중심으로한 조직적인 패스 플레이를 이어갔다. 그러나 최전방까지 공이 제대로 이어지지 않으며 마무리가 아쉬웠다. 차츰 팽팽한 경기 양상이 이어졌다.

경남은 전반 23분 혼전 상황서 제리치가 상대 수비수를 이겨내고 슈팅을 날렸으나 최필수의 품에 안겼다.  이어 전반 27분 쿠니모토가 상대 수비를 차단하고 완벽한 역습 찬스를 만들었다. 그러나 슈팅까지 이어지지 않으며 아쉬움만 남겼다.

전반 28분 경남은 제리치가 기가 막힌 공간 패스로 쿠니모토에게 공간을  만들어줬다. 공을 잡은 그는 상대 박스 안서 드리블 이후 완벽한 찬스를 노렸으나  슈팅까지 연결하지 못했다. 부산도 한지호가 강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방향이 부정확했다.

경남은 전반 31분 후방서 올라온 크로스를 제리치가 정확히 떨어트려 줬으나 동료들이 공을 잡지 못했다. 부산은 전반 33분 혼전 상황에서 이동준의 슈팅이 무산됐다. 이후 이어지는 코너킥서 변칙 공격을 시도했다. 수신야르가 과감하게 찍어 찼으나 살짝 벗어났다

부산의 압박이 거세졌다. 전반 35분 경남의 박스 옆 좋은 위치서 프리킥 기회를 얻었다. 호물로의 킥을 바탕으로 공세를 이어갔으나 경남도 이광선의 높이를 앞세워 버텨냈다. 팽팽한 0의 균형이 이어졌다.

기세는 점점 부산을 향했다. 전반 41분 호물로가 경남의 골을 탈취해서 그대로 노보트니에 건넸다. 공을 잡은 노보트니가 노마크 찬스서 슈팅을 시도했으나 이범수가  힘겹게 막아냈다. 이범수는 노보트니의 재차 슈팅도 필사적으로 막아냈다. 전반은 그대로 0-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김치우 대신 박준강을 투입했다. 부산과 경남은 호물로와 고경민이 한 차례 씩 슈팅을 주고 받으며 접전을 펼쳤다. 후반 6분 김효기가 결정적인 슈팅 찬스를 잡았으나 벗어났다.

부산은 후반 13분 김명준이 한 번의 롱패스로 최전방의 이동준에게 패스를 전했다. 이동준이 침착하게 상대 수비를 제친 이후 슈팅을 날린 것이 골대를 맞고 무산됐다. 

경남은 후반 22분 쿠니모토가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잡았으나 무산됐다. 답답한 흐름이 이어지자 김종부 감독은 후반 23분 김효기 대신 배기종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28분 부산이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디에고가 단독 드리블 돌파 이후 호물로와 1대1 패스 플레이를 주고 받았다. 리턴 패스를 잡은 디에고가 영리한 슈팅으로 이재명의 핸드볼로 페널티킥을 얻었다.

경남 선수들의 항의에 비디오 판독(VAR)이 있었으나 페널티킥 원심이 유지됐다. 키커로 나선 호물로가 너무나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부산이 1-0으로 앞서갔다,

다급해진 경남은 후반 33분 곽태휘를 투입하며 이광선을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올리며 총공세에 나섰다. 부산도 버티기에 나섰다. 후반 38분 이도준 대신 박호영을 투입하며 마지막 버티기에 나섰다.

추가 시간 5분이 주어졌다. 급한 마음에 골키퍼 이범수까지 공격에 가담했으나 풀리지 않았다. 공격적으로 나온 틈을 노려 노보트니가 쐐기골을 터트렸다. 경기 막판 관중의 난입이 있었다. 경기는 그대로 부산의 2-0 승리와 승격으로 매조지어졌다.

/mcadoo@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