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박항서 마법 통했다’ 베트남, 60년 만에 SEA게임 우승 달성

기사입력 : 2019.12.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국민들의 숙원을 성취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 베트남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9시(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 리자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9 동남아시안게임(SEA games)’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베트남은 60년 만에 사상 첫 우승을 달성했다. 

쉽지 않은 승리였다. 인도네시아의 전력이 만만치 않았다. 베트남은 띠엔린과 하득찐을 선발로 투입해 총력전을 펼쳤다. 하지만 인도네시아의 수비가 탄탄해 쉽게 골문이 열리지 않았다. 

인도네시아는 전반 5분 프리킥 상황에서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다. 베트남 골키퍼가 가까스로 펀칭을 해내면서 실점위기서 벗어났다. 

선제골은 전반 39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나왔다. 왼쪽 코너에서 올라온 프리킥을 도안 반 하우가 헤딩슛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선사했다. 베트남이 1-0으로 전반전을 리드했다. 

베트남은 후반 14분 쐐기포를 터트렸다. 문전 혼전상황에서 띠엔린이 내준 공을 도홍중이 오른발로 밀어넣어 추가골을 터트렸다.다급해진 인도네시아는 만회골을 뽑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였다. 하지만 신체조건에서 우위인 베트남 수비진들이 쉽게 슈팅을 허용하지 않았다.

베트남은 후반 28분 반 하우가 프리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공을 추가골로 연결해 대미를 장식했다. 반 하우는 가장 중요한 결승전에서 멀티골 대활약을 펼쳤다. 

승리가 확정된 베트남이지만 후반 32분 박항서 감독이 강하게 항의하다 퇴장을 명령받았다. 박 감독은 퇴장조치에 굴하지 않고 계속 항의를 했다. 결국 박 감독은 경기를 다 마치지 못하고 관중석에서 잔여 경기를 지켜봤다.  

남은 시간을 잘 버틴 베트남은 세 골차 승리를 지켰다. 1억 명에 가까운 베트남 국민들의 60년 묵은 숙원을 깔끔하게 성취한 금메달이었다. / jasonseo34@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