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경기 중 퇴장조치’ 박항서 감독, 관중석에서 베트남 우승 지켜본 사연

기사입력 : 2019.12.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박항서 감독이 결승전에서 퇴장조치를 받았다. 이유가 무엇일까.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 베트남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9시(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 리자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9 동남아시안게임(SEA games)’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베트남은 60년 만에 사상 첫 우승을 달성했다. 

베트남은 전반 39분 도안 반 하우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이어 후반 14분 도홍중의 추가골이 터졌다. 후반 28분 반 하우의 쐐기골이 터져 3-0으로 앞서나갔다. 

베트남의 승리가 확정적인 순간에 사건이 터졌다. 주심은 거칠게 항의하던 인도네시아 코칭스태프에게 경고장을 줬다. 이어 후반 32분 역시 항의하던 박항서 감독에게 ‘레드카드’가 부여됐다. 선수가 아닌 감독에게 퇴장조치는 이례적인 일이다. 

박 감독은 퇴장조치에 불복하며 계속 강력하게 항의했다. 코칭스태프의 만류도 뿌리쳤다. 한참 항의하던 박 감독은 결국 관중석으로 물러나 잔여 경기를 지켜봤다. 베트남 응원단도 갑자기 박 감독이 옆자리로 오자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었다. 

박 감독은 관중석에서도 코칭스태프를 통해 작전을 전달했다. 박 감독은 라커룸으로 이동해 경기를 지켜봤다. 남은 시간을 잘 버틴 베트남은 우승을 차지했다. 심판판정에 대한 항의로 화가 났던 박 감독도 경기 후 금성홍기를 흔들며 환하게 웃을 수 있었다. / jasonseo34@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