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3연패' 신영철 감독, ''현대캐피탈, 한 수 위 경기했다'' [생생인터뷰]

기사입력 : 2019.12.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곽영래 기자]

[OSEN=장충, 이종서 기자] 3연패에 빠진 신영철 감독이 걱정 섞인 마음을 내비쳤다.

우리카드는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현대캐피탈과의 3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37-39, 22-25, 18-25)으로 패배했다.

이날 우리카드는 펠리페가 26득점, 공격성공률 50%을 기록하며 활약했지만, 다우디를 앞세운 현대캐피탈의 화력을 막지 못하고 결국 3연패 수렁에 빠졌다.

경기를 마친 뒤 신영철 감독은 "현대캐피탈과 우리와 기술 차이가 났다. 공격을 떠나 공 다루는 기술이라던가, 경기 운영능력이 우리보다 한 수 위였다"라고 총평했다.

47분간 이어졌던 1세트 듀스 상황에 대해서는 "교체와 작전타임 모두 썼다. 선수들이 해줬어야 했다. 현대캐피탈은 정교하면서 공격적으로 나왔고, 우리 선수들은 뭔가 모르게 컨트롤에서 불안했다"라며 "수비 능력이나 공 다루는 기술 같은 것이 차이가 있었다. 충분히 할 수 있었는데 범실이 나왔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좋은 활약을 펼쳤던 펠리페에 대해서는 "나름대로 열심히 잘해줬다. 끌고 내려와서 때리지 말고 네트 걸리지 말라고 했다. 타점에 따른 공격 리듬이 다 달라진다. 나중에 네트 걸렸는데 습관이다. 그 습관을 빨리 없앤다면 지금보다 좋아질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신영철 감독은 길어지는 연패에 "3라운드가 고비다"라며 우려를 했다.

한편 이날 우리카드는 시즌 첫 홈경기 매진을 이뤘다. 신영처 감독은 "많은 팬들이 왔는데, 못 보여줘서 죄송하다. 더 나은 경기를 위해 선수들이나 우리 모두 잘하겠다"고 강조했다. / bellstop@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